'같이펀딩' 유준상 "전생에 독립투사 확신" 이유는?

기사입력 2019.08.18 8:08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배우 유준상이 자신의 전생을 '독립투사'로 확신한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18일 오후 6시30분 첫 방송되는 MBC '같이 펀딩'에서 배우 유준상이 자신이 전생에 독립투사였다고 확신하며, 아내 홍은희와 대한민국 임시정부로 신혼여행을 간 이유를 직접 밝힌다. 



이와 함께 대한민국을 진정으로 사랑하는 그의 뜨거운 진심이 듬뿍 담긴 '국기함 프로젝트'가 과연 어떻게 시작되고, 진행됐을 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같이 펀딩'은 시청자들의 참여로 완성되는 국내 최초 펀딩 예능.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 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이다. 네이버 해피빈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첫 방송에 앞서 '같이 펀딩' 측은 유준상의 '아주 특별한 국기함 프로젝트'의 시작점이 담긴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TV 채널을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유준상은 "나는 전생에 독립투사였을 거다"라고 생각해왔다며 아내 홍은희와 대형 태극기를 걸고 결혼식을 올리고, 심지어 대한민국 임시정부로 신혼여행을 가게 된 이유를 털어놓는다. 



유희열은 "이건 신혼부부의 사진이라 볼 수 없어요!"라며 유준상-홍은희의 실제 신혼여행 사진을 직접 소개해 멤버들의 관심을 모은다. 



사진 속 주먹을 불끈 쥔 두 사람의 모습을 본 멤버들이 신기해 하며 눈을 떼지 못하자 유준상은 "여기서는 눈빛이 이렇게 안될 수가 없었다"며 당시의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같이 펀딩'은 18일 오후 6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같이 펀딩' 제공

연예 ‘골목식당’ 마마무 문별X솔라, 청국장집 “호평”·지짐이집 “혹평” 왜?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마마무 문별과 솔라가 정릉 아리랑 시장에 떴다.  1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선 마마무가 출연해 ‘미리투어’에 나섰다.  솔라는 청국장 마니아다. 정릉 청국장집 청국장의 맛에 “엄마가 해준 맛이다. 정말 맛있다”고 극찬했다.  이 요리는 청국장이 낯설다는 문별까지 사로잡은 것. 문별은 돼지고기 청국장에 푹 빠져 폭풍먹방을 선보였다.  지켜보던 김성주는 “문별이 청국장의 맛을 알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그 말대로 문별은 청국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어 솔라와 문별은 정릉 지짐이집을 방문했다. 문별이 바로 전 마니아.  문별은 모듬전 주문 후 기대를 표하나 지짐이집 사장은 기름을 빼지 않고 전을 담는 실수를 저질렀다.  이에 백종원은 “기름 웅덩이에서 바로 올리지 않았나. 저래선 기름만 먹게 된다”며 한숨을 쉬었다.  백종원의 우려대로 문별도 솔라도 기름이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나 문별은 “전을 먹으면서 이렇게 입술이 촉촉한 건 처음이다. 립밤을 바른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처 
연예 “홀로서기→큰 결심”... ‘우다사’ 박은혜·김경란·박연수·박영선·호란의 용기 낸 도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박은혜에서 김경란까지. ‘우다사’를 통해 언니들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선 박은혜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의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들의 공통점은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것이다. 박은혜의 등장에 MC 신동엽은 큰 결심을 했다며 놀라워했다.  이에 박은혜는 “난 원래 아무렇지 않게 얘기를 한다. 이 방송이 좋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다”며 출연 동기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많은 분들이 모르시는데 굳이. 그런 고민을 했다”라고 걱정도 전했다.지아 지욱의 엄마 박연수도 함께했다. 박연수는 박잎선으로 활동하다 이혼 후 본명인 박연수로 돌아온 바. 박연수는 “이제부터라도 내 이름으로 활동하고 싶었다”며 홀로서기의 각오를 전했다.  이어 김경란이 등장한 가운데 MC 이규한은 “결혼 했었나?”라 놀라 물었다. 이에 김경란은 “괜히 나왔나보다. 그냥 모른 채로 있을 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 밖에도 호란과 박영선이 함께하며 ‘빨간 맛 동거’를 예고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