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이혼 아냐” 반박한 안재현-소속사 “협의 이혼”

기사입력 2019.08.18 3:47 PM
구혜선 “이혼 아냐” 반박한 안재현-소속사 “협의 이혼”



[TV리포트=김예나 기자] 구혜선 안재현 부부가 이혼을 두고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놓았다. 구혜선은 이혼에 대해 직접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지만, 안재현은 소속사를 통해 “협의 이혼을 결정했다”고 반박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현재 같은 소속사와 계약된 상태다.

18일 오후 구혜선 안재현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각 언론사에 보도자료를 전달했다. 요점은 “협의 이혼”으로 이미 둘은 상의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HB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두 배우의 소속사로서 지난 몇 달 동안 함께 진지한 고민과 논의 끝에 내린 두 사람의 결정에 대해서 이를 존중하고, 앞으로 두 사람 모두 각자 더욱 행복한 모습으로 지내기를 바랐습니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최근 구혜선은 이혼 합의서 및 언론 배포용 보도자료 초안까지 소속사 측에 전했다며, 관련 증거물이 공개됐다. 하지만 구혜선은 이날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권태기로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 다음 주에 남편 측으로부터 보도기사를 낸다고 하여 전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진실 되기를 바라며”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혼에 합의했다는 소속사 측의 주장과 구혜선의 게시글은 전혀 다른 온도.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구혜선은 이미 변호사 선임까지 마쳤으며, 안재현에게도 해당 절차를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HB엔터테인먼트는 “금일 새벽 구혜선씨의 SNS 게시글과 이를 인용한 기사를 접했고 안재현씨 및 당사 역시 혼란스러운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서로 간에 진지한 논의를 거쳐 진행된 이혼 합의 과정이 모두 생략된 채,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올린 부분에 대해서 부득이하게 사생활임에도 불구하고 이전 과정을 말씀드리는 것을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구혜선은 지난 6월부터 남편 안재현을 따라 HB엔터테인먼트와 계약한 상태다. 하지만 안재현과의 이혼 발표 과정에서 소속사와 의견 마찰을 빚은 것으로 보인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 HB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