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장진, 母 알츠하이머 고백.."더 잘해드리려 노력"

기사입력 2019.08.18 9:42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경주 기자] 장진 감독이 어머니의 알츠하이머 투병을 고백했다.



장진 감독은 18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어머니가 깜빡깜빡 하시고, 했던 얘기를 또 하고 그랬는데 알츠하이머더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경과가 눈에 보일 정도로 빨라졌다"라며 "어머니의 기억 속에서 나도 사라지지 않을까 생각을 하게 된다"고 조심스럽게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그게 나만의 슬픔일지, 아니면 어머니도 그런 것이 두려우실지 모르겠다"며 "옆에서 더 해드리려고 한다. 그런데 몸이 안 따라준다"고 슬퍼했다.



또 "그런데 한편으로는 자식으로서 감당해야 할 부분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김경주 기자 kimrudwn@tvreport.co.kr / 사진 =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연예 '노랫말싸미' 홍진영, 두번째 트로트 수업 "한X희로애락 담는다" [TV리포트=홍지수 인턴기자] '노랫말싸미' 홍진영이 한국인의 한과 인생의 희로애락을 담은 두 번째 트로트 수업을 진행한다.홍진영은 24일 방송되는 tvN '케이팝 어학당-노랫말싸미'(이하 '노랫말싸미')에서 '산다는 건'과 '오늘 밤에' 총 2곡을 준비해 트로트 수업을 이어간다.이날 패널들은 '산다는 건'의 가사에 깊이 배어 있는 한의 감정을 배우고 서로 다른 문화에 따라 다양한 해석을 내놓는다.폴란드에서 온 매튜는 "기분이 안 좋을 때 혼술하는 느낌", 프랑스에서 온 조던은 "힘들게 일하는 회사원들을 위로해주는 노래 같다"고 평한다. 각각 영국과 미국에서 온 다니엘과 카슨은 "오히려 행복한 느낌이 든다. 한강에서 노을 보면서 친구들과 '인생 괜찮다'라고 말하는 듯하다"고 표현한다.특히 칠레에서 온 페냐는 "'괜찮아. 힘들어도 돼. 내가 옆에 있어 줄게'라고 말하는 것 같다"고 해석해 홍진영의 박수를 받는다.또한 패널들은 마지막 수업 곡 '오늘 밤에'를 배울 때 신나는 노래 분위기에 알맞은 나라별 댄스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이어 '오늘 밤에' 안무를 직접 배우며 열정 가득한 댄스 실력을 보여준다.끝으로 패널들은 가사에 나오는 '불장난'이라는 단어들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각양각색 반응을 내놓는다.  '노랫말싸미'는 한류의 중심 케이팝을 배우며 한국어를 쉽고 재밌게 익히고, 나아가 노랫말에 담긴 한국 문화를 이해하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홍지수 인턴기자 jsfire120@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친한 예능' 줄다리기 맞대결…'토종 황소' 데프콘vs'호주 들소' 샘 해밍턴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친한 예능' 줄다리기 미션을 통해 토종 황소 데프콘과 호주 들소 샘 해밍턴이 맞대결을 펼친다.24일 MBN '친한 예능' 측은 데프콘과 샘 해밍턴의 모습이 담긴 스틸컷을 공개하며 팽팽한 줄다리기 대결을 예고했다.공개된 사진 속 데프콘과 샘 해밍턴은 한 치의 물러섬 없이 굳건하게 줄을 당기고 있다. 특히 샘 해밍턴은 마이크까지 떼고 열정적으로 대결에 임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데프콘과 샘 해밍턴의 사이에 놓여있는 건 아이용 미니 풀장일 뿐이지만, 두 사람은 어느 때보다 진지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해당 사진은 숙소 선택권을 걸고 미니 풀장에서 줄다리기 대결을 펼치게 된 데프콘과 샘 해밍턴의 모습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샘 해밍턴은 "데프콘만 넘기면 다 이길 수 있다"며 팀원들의 사기를 높인다. 또한 데프콘은 "광야를 달리는 들소를 만난 거 같다"며 샘 해밍턴의 힘과 무게감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뿐만 아니라 데프콘은 로빈 데이아나와의 대결에 앞서 "로빈 너는 하체가 약하니까 공중에 띄워서 물에 빠뜨릴게"라고 시나리오를 말한 뒤, 강력한 파워를 자랑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이에 김준호는 "(데)프콘이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라며 감탄을 쏟아낸다.'친한 예능'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김민주 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MB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