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머니?’ 임호, 미모의 아내+붕어빵 삼남매 공개 “의뢰인으로 출연”

기사입력 2019.08.22 10:3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임호가 미모의 아내와 붕어빵 삼남매의 모습을 공개했다. 



22일 MBC '공부가 머니?‘가 첫 방송된 가운데 이날 첫 번째 의뢰인으로 배우 임호와 아내 윤정희 부부가 출연해 눈길을 모았다. 



이날 임호는 세 남매의 교육에 대해 “저는 개입을 안하는 편이고 아내가 맡아서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아내가 삼남매의 교육을 맡고 있다는 것. 이날 부부는 아이들의 교육에 대한 조언을 받기위해 나왔다고 밝혔다. 



이날 임호의 집과 삼남매의 모습이 공개됐다. 아빠 임호를 꼭 닮은 붕어빵 모습이 눈길을 모았다. 



임호는 “첫째인 딸 선함이는 9살로 문학과 미술, 음악을 사랑하는 아이다. 시쓰는 것을 좋아하는 자유로운 영혼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7살인 둘째 지범이에 대해선 “승부욕이 강하고 철두철미하다. 그리고 수학을 좋아한다”라고 덧붙였다. 막내인 6살 준서에 대해선 “사랑스럽지만 말썽꾸러기다. 집안에서 애정을 독차지하고 있는 그런 막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특히 임호 가족의 집이 공개된 가운데 거실 안을 빼곡하게 채운 책장과 책들이 눈길을 모았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공부가 머니?' 방송화면 캡처

연예 현명한 배우 류덕환, ‘아무도 모른다’로 고민에 빠진 이유 [TV리포트=조혜련 기자] 배우 류덕환이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로 시청자와 만난다. ‘아무도 모른다’는 아이들을 지키고 싶은 좋은 어른, 적어도 나쁜 어른은 되고 싶지 않았던 이들의 이야기다. 본받지 말아야 할 어른이 더 많다고 여겨지는 시대상을 담아내며 “좋은 어른이란 무엇인가”라는 화두를 던지는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의 이 같은 사회적 시각이 류덕환을 사로잡았다. 그는 “드라마가 주는 사회적 시각이 가장 나의 관심을 끌었다. 이런 장르의 이야기를 잘 만들어내는 이정흠 감독님이 하시는 작품이기에 믿음이 갔다. 극중 차영진 형사가 이끌어가는 이야기인 만큼 차영진 역할을 맡은 배우가 중요했고 ‘김서형’ 배우에 대한 믿음도 선택에 큰 힘을 줬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이번 드라마에서 류덕환은 교사 이선우 역을 맡았다. 이선우는 학생을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나서는 전형적인 교사 캐릭터가 아닌, 안전한 거짓과 불편한 진실 사이에 멈춰있는 인물이다. 이선우 캐릭터와 만난 류덕환은 “내가 생각하고 만들어내는 이선우는 ‘현재 우리 모습의 표본’이다. 우리는 마음에 따뜻함이 있지만 때때로 현실에 부딪혀 올바른 선택을 하지 못한다. 하지만 앞으로 이 세상을 살아갈 아이들을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하며 성장해가고자 한다. 이 같은 우리의 모습과 지극히 맞닿아 있는 인물이 이선우다. 방황과 선택의 기로에 서서 항상 고민하는 이선우. 진짜 ‘우리’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라고 말했다.특히 류덕환은 ‘아무도 모른다’를 통해, ‘좋은 어른’을 그리기 위해 어느 때보다 고민이 깊은 상황. 똑똑하고 현명한 배우 류덕환이 그려낼 ‘좋은 어른’에 기대가 모인다.‘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오는 3월 2일 오후 9시 40분에 첫 방송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