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신화 전진 父' 찰리박, 척추협착증·뇌졸중 후유증 3년째 투병

기사입력 2019.08.23 1:17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그룹 신화 전진(본명 박충재)의 아버지이자 가수인 찰리 박(본명 박영철)이 척추협착증및 뇌졸중 후유증으로 3년째 투병 중이다.



찰리 박의 한 지인은 23일 TV리포트에 "찰리 박의 처지가 안타깝다"며 "거동도 불편하고 살도 많이 빠져서 보기가 힘들 정도다. 안양의 지하 연습실에서 돌봐주는 이 없이 외롭게 투병 중인데 우울증까지 겹쳐서 불안한 상태다"라고 말했다.



찰리 박 지인에 따르면, 찰리 박은 지난 2013년 척추협착증으로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회복 중이던 지난 2016년 쓰러져 뇌졸중으로 신체의 왼쪽 부위 마비 증세를 보이고 있다.



이 지인은 "찰리 박 씨가 재활병원으로 옮겨야하는 상태이지만 비용이 없어 지난 2017년부터 집처럼 사용할 수 있게 개조한 안양의 지하 연습실에 기거하며 재활 치료 중"이라며 "지하 연습실 상태도 나쁘고 최근엔 비까지 새서 상황이 더 안 좋아졌다"라고 안타까워했다.



찰리 박은 전진의 아버지이자 가수로 앨범을 발표하고 방송인으로도 활동했다. 그러나 2017년 9월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 이후 투병으로 활동을 중단했다. 수입까지 끊기다 보니 생활고까지 겹치는 이중고에 놓였다.



지인은 "지금 찰리 박 씨가 기거 중인 지하 연습실도 월세가 많이 밀려서 주인이 비워달라고 한 상태이지만, 아들인 전진 씨에게 피해가 갈까 봐 걱정하는 찰리 박 씨의 모습을 보니 더 딱하더라"라고 한숨을 쉬었다.



이어 그는 "찰리 박 씨 상태가 혼자 두면 안 될 것 같다. 도움의 손길이 시급하다"고 호소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임영웅 "'음악중심' 생각도 못했던 무대..아직도 흥분돼"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미스터트롯’ 진(眞) 임영웅이 MBC '쇼 음악중심' 출연에 대해 "생각하지도 못했던 무대에 서게 돼 아직도 흥분과 설렘이 남아있다"고 소감을 밝혔다.임영웅은 5일 오전 New Era Project(뉴에라프로젝트)를 통해 "저는 트로트 가수다. ‘미스터트롯’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팬들의 응원 덕분에 ‘음악중심’ 무대까지 오르게 됐다. 훌륭한 K-POP 스타들과 함께 무대에 서게 돼 감사하다”고 털어놨다.이어 “제가 팬들에게 보답할 수 있는 방법은 K-TROT가 대한민국 대중음악의 한 장르로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것”이라며 “더 나아가 전 세계의 음악팬들에게 K-TROT를 알릴 수 있도록 선배님, ‘미스터트롯’ 동료들과 함께 노력할테니 많은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임영웅은 이날 ‘음악중심’에서 최근 발표한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를 라이브로 선보였다. 네이버TV를 통해 공개된 무대 클립은 하루 만에 약 70만뷰에 육박하는 조회수, 12,000개가 넘는 댓글을 기록했다.이에 임영웅은 “만약 제 무대 영상이 조회수 100만뷰를 넘는다면 ‘이제 나만 믿어요’를 직캠 라이브로 만들겠다”고 100만 뷰 공약도 제시했다.‘이제 나만 믿어요’는 TV CHOSUN ‘내일은 미스터트롯’의 우승자 특전곡으로, 조영수와 히트 작사가 김이나가 뭉친 곡이다.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