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화화 NO…더 신중할 것” ‘최유프2’ PD·김민교, 참전용사 비하 논란 해명

기사입력 2019.09.06 4:10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최유프2’ PD가 지난 시즌 참전용사 비하 논란에 대해 “희화화 아니다”고 해명했다. 



오원택 PD는 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XtvN 예능프로그램 ‘최신유행 프로그램 시즌2’(이하 최유프2) 제작발표회를 통해 “희화화한 사실이 없다. 오해를 사고 있는 부분은 전체적인 맥락을 보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 더 조심하고 세심하게 편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원택 PD는 “아무래도 코미디 프로그램을 하고 있고, 예전 ‘롤러코스터’나 ‘SNL코리아’의 DNA를 계승해서 사회풍자를 하다 보니 우리 주변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서 다룰 수밖에 없다”며 “그런 것들을 다룰 때 불편해 하거나 싫어하지 않을까에 대해 최우선적으로 고민하고 있다. 누군가를 비하하거나 왕따를 시키는 비열한 방식인지에 대해서도 고민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대한 사려 깊게 불편함을 느끼시지 않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동시에 뾰족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웃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면밀하게 잘 만들어나가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오원택 PD가 이러한 답변을 하게 된 이유는 ‘참전 용사 비하 논란’ 때문이었다. 지난해 10월 방송된 XtvN ‘최신유행 프로그램’의 ‘요즘 것들 탐구생활’ 코너에서 배우 김민교가 이른바 ‘군무새(군인과 앵무새의 합성어)’ 캐릭터로 등장한 바 있다. 이는 최근 ‘참전 용사 비하 논란’이라면서 뒤늦게 주목 받고 있는 상황. 



특히 오원택 PD는 “‘군무새’ 편의 한 장면이 캡처가 돼서 논란을 사고 있다. 군대를 먼저 간분들, 선임이 후임을 일방적으로 괴롭히는 부당한 상황들을 희화화해서 풍자한 내용”이라며 “군대 후임들을 괴롭힐 수 있다고 하면 베트남 참전 용사들, 그 선임인 용사들, 사실 뒤에는 이순신 장군까지 나온다”고 설명했다. 



또한 오원택 PD는 “희화화한 사실이 없다. 오해를 사고 있는 부분은 전체적인 맥락을 보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앞으로 더 조심하고 세심하게 편집하겠다”면서 “연기자 분들은 대본에 맞게 잘 해석하고 연출한다. 나의 책임이 맞다. 대본 안에서 비하적인 용어라고 했던 단어나 용어들은 인터넷 신조어나 속어들이 많이 있었다. 방심위 때는 주의 조치를 받았다. 앞으로 주의해서 연출에 신경을 쓰라는 의미였다”고 거듭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민교는 “최근 화제가 된 이야기가 있었다. 소재를 다루는 일에 대해서 의도치 않게 그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서 희극을 하는 사람 입장에서 좀 더 신중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앞으로 조금 더 생각하면서, 열심히, 건강한 웃음을 만들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고개 숙였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