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결혼 D-1' 포맨 김원주 "12년 ♥ 결실, 허니문베이비 갖고 싶어요 하하" (인터뷰)

기사입력 2019.09.28 10:3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12년 교제한 예비신부에게 고맙고, 허니문베이비도 갖고 싶어요. 하하하."



결혼을 하루 앞둔 포맨 출신 김원주가 28일 오전 TV리포트와 나눈 단독 인터뷰를 통해 예비신부를 공개하며 결혼 소감과 2세 계획 등을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결혼을 앞둔 기분을 묻자 "아직 실감이 안 나는데 떨린다. 식장에 들어가면 괜히 제가 울지 않을까 걱정이 된다. 예비신랑이 울면 사연 있어 보이지 않겠나. 오래 기다린 결혼인 만큼 잘하고 싶다"고 답했다.



김원주와 예비신부 고 씨는 김원주가 포맨으로 데뷔하기 1년 전인 지난 2008년 처음 만나 12년 동안 교제했다. 고 씨는 5살 연상의 필라테스 강사다.





김원주는 예비신부 고 씨에 대해 "몸과 마음이 건강한 친구다. 우울한 것도 모르는 밝은 성격을 가졌다. 제가 힘들 때도 여자친구가 옆에서 밝은 에너지를 뿜어줘서 힘이 됐다. 이 친구와 결혼해야겠다는 생각을 자연스럽게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오래된 연상연하 커플 사이에서 겪는 위기가 있을 법하지만, 김원주와 고 씨는 김원주가 23살, 고 씨가 28살 때 한 차례를 제외하고는 없었단다.



"여자친구가 28살 때 주위 친구들이 결혼한다는 소식이 있다 보니 좀 불안해했던 것 같아요. 그때 제가 여자친구를 잡았고, 이후로는 쭉 만나왔어요. 저와 여자친구 모두 흔들리지 않고 일편단심이었어요. 싸운 적도 없고요."



김원주는 허니문베이비를 갖고 싶은 바람을 밝히는가 하면, 아들 딸 상관없이 되는 대로 갖고 싶다면서 2세 욕심을 드러냈다. "일도 열심히 하고, 육아와 가사에서도 제가 더 잘할 것 같은 자신감이 있다. 시간이 있을 때마다 전적으로 열심히 나서는 남편이 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그는 프러포즈를 묻는 질문엔 "아직 못했지만, 준비하는 게 있다"면서 기대감을 자아냈다. 이어 "오래 만났지만, 연애와 결혼은 다르다고 하는데, 부딪히더라도 서로의 스타일을 존중하면서 행복하게 잘살고 싶다"는 바람을 덧붙였다.



김원주의 결혼식은 오는 29일 오후 2시 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진행된다. 주례 없이 김원주와 사회 농구팀에서 친분이 있는 배우 서지석이 사회를, 아웃사이더, 신용재, 벤, 임세준이 축가를 각각 맡는다.



신혼여행은 미국 LA와 라스베이거스, 멕시코 칸쿤에서 열흘간 즐기며, 신접살림은 서울 금호동에 차린다. 최근 MC몽이 속한 소속사 밀리언마켓과 전속계약을 맺은 김원주는 싱글 앨범을 준비 중이다. 결혼 후엔 더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유튜브봉드)

연예 '블랙독' 서현진, 정교사 합격할까…"공정하게 뽑아 달라" [콕TV] [TV리포트=김풀잎 기자] 서현진은 대치고의 정교사가 될 수 있을까. 총성 없는 싸움이 이제 막 시작됐다. 20일 방송한 tvN 드라마 '블랙독'에서는 정교사 채용을 앞둔 기간제 교사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하늘(서현진 분), 지해원(유민규 분), 장희수(안상은 분)는 기간제 교사로 학교에 근무 중이다. 이들은 모두 정교사 채용을 앞두고 있는 상황. 지해원은 끊임없이 고하늘을 낙하산으로 의심해 왔다. 이에 지해원은 인터넷 카페에 기간제 교사 채용 비리에 대한 글까지 올린 바 있다. 물론 고하늘 겨냥이었다. 그러나 이날 진실이 밝혀졌다. 지해원은 행정실장에게 삼촌이라고 부르는 장희수의 모습을 목격한 것. 자책감과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지해원은 짐을 내려놓기로 했다. 고하늘을 불러내 진심으로 사과를 전한 것. 지해원은 "일단 죄송하다. 내가 선생님을 의심했다. 인터넷 카페에 글 올린 것도 나다. 그래도 시간이 지날수록, 선생님은 아니라는 걸 알았다"고 사죄했다. 고하늘은 담담했다. 고하늘은 "알고 있었다. 사과 안하셔도 된다. 다 지나간 일 아니냐"고 웃었고, 지해원은 "그런데 다 지나간 게 아니더라. 진짜로 뒤로 들어온 사람이 있더라"고 사실을 알렸다. 이제부터는 고하늘도 참지 않기로 했다. 증거와 증인이 있기 때문. 고하늘은 여전히 낙하산이라고 타 선생들에게 의심을 받는 상태. 고하늘은 장희수에게 "선생님. 질문이 있는데요. 행정실장님이 삼촌이시라면서요. 근데 저에게 뒤집어 씌운 거에요?"라고 반격했다. 지해원도 "내가 봤다. 증인이다"라며 "행정실장님에게 삼촌이라고 부르는 거 들었다"고 힘을 보탰다. 한편, 본격 진학 상담도 시작됐다. 고하늘은 제자 진유라 때문에도 고민이 많았다. 진유라는 학교장 추천에서 탈락했고, 이제는 일반전형만이 남았기 때문. 여기에는 고하늘의 책임도 있었다. 그렇게 수능은 다가왔고, 고하늘은 교원평가도 피할 수 없게 됐다. 두 가지의 중대한 사안을 맞게 된 것. 어느새 마지막 수업까지 진행했다. 고하늘은 반 학생들과 함께 눈물을 훔치며 끝을 준비했다. 그리고 고하늘은 문수호(정해균 분)에게 따로 찾아가 부탁했다. 문수호는 대치고의 정교사로, 청탁과는 관련이 없었지만 고하늘의 삼촌이다. 고하늘은 "이번 정교사 시험, 최대한 공정하게 부탁한다"며 "누가봐도 납득할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블랙독' 방송화면 캡처
연예 ‘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 김홍파 해임 못 막았다... 새 원장은 김주헌[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김홍파가 끝내 돌담병원을 떠났다. 새 이사장은 ‘최진호의 남자’ 김주헌이다.20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선 여 원장(김홍파 분)에 이어 돌담병원의 새 원장으로 나선 민국(김주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도 이사장(최진호 분)에 의해 여 원장의 해임이 결정된 가운데 김사부(한석규 분)도 명심(진경 분)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기태(임원희 분)에 따르면 이사회를 통해 새 원장으로 예정된 인물은 바로 민국이다.이에 명심은 “그런 말도 안 되는 결정에 따를 수 없어요. 우리 원장님 아무도 안 알아주는 시골병원에서 고생 고생해 여기까지 오신 분입니다. 다 쓰러져가는 병원 이제 좀 갖춰지나 했는데. 미치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런 결정을 할 수가 있습니까?”라며 분노했다.명심은 파업도 불사하려고 하나 기태는 “그렇게 되면 가장 힘들고 불편해지는 건 여 원장님이 될 겁니다”라며 만류했다.김사부는 여 원장을 만나 직접 도 이사장을 찾아가겠다며 의지를 보이나 여 원장은 “괜한 수고 할 필요 없어요. 어차피 난 떠날 사람입니다. 그러려고 돌아왔고요”라 일축했다.이날 가족을 살해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한 가장과 피해 아이가 병원으로 옮겨진 가운데 이는 우진의 트라우마를 깨웠다.하필 가장의 처치를 맡게 된 우진은 “당신 지금 무슨 짓을 했는지 똑바로 봐”라 말하며 의식 없는 아이를 내보였다. 절규하는 그에게 우진은 굳이 살려야 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일갈했다.이에 은재는 “난 못하는 거지만 넌 안하는 거다. 의사로서 어떤 게 더 나쁜 걸까?”라며 일침을 날렸다.그럼에도 우진은 해당 환자의 수술을 거부했고, 이번엔 은탁(김민재 분)이 “그건 선생님이 판단하면 안 되는 겁니다. 환자는 의사를 고를 수 있지만 의사는 환자를 고를 수 없어요. 환자가 우리한테 온 이상 어떠한 차별도 해선 안 됩니다”라며 호통을 쳤다.“지금 나 가르칩니까?”라며 불쾌해하는 우진에 은탁은 “아니요. 부끄러우시라고요. 그러라고 하는 말입니다”라 쏘아붙였다.이렇듯 우진의 등장이 늦어지면 돌담과 거대 측의 갈등도 고조됐다. 민국의 개입에 김사부는 “괜한 오기 부리지 말고 가쇼. 어떤 제안 받았는지 몰라도 못 먹는 개 껌이니까 침 흘리면서 헐떡이지 말고”라며 맞섰다.일찍이 도 이사장은 돌담을 먹는 것보다 김사부를 막는 것이 더 어려울 것이라 경고한 바. 민국은 도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원장 직을 수락한다고 밝히는 것으로 김사부와의 전면전을 예고했다.이날 여 원장이 끝내 돌담병원을 찾은 가운데 민국은 그제야 돌담병원의 실상을 알게 됐다. 병원 근처엔 카지노가 인접해 있어 근무 환경이 녹록치 않은 바. 폭력배들의 난입에 패닉 상태에 빠진 민국과 이에 미소 짓는 여 원장의 모습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낭만닥터 김사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