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황보라 "차현우와 7년째 연애중…형 하정우 걷기학교 죽을 맛" 고백

기사입력 2019.10.09 11:5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황보라가 남자친구인 차현우를 언급하며, 그의 형 하정우의 걷기학교가 힘들다고 고백했다.



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 황보라는 황보라는 하정우의 동생 차현우와 7년째 교제 중인 사실을 밝혔다. 그는 "남자친구가 연기자인데 영화 제작도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이경규는 "남편이 영화 제작도 하냐"며 깜짝 놀랐다. 



그러자 강호동은 "아직 결혼을 안 했는데 남편이라고 했다. 그런데 황보라는 가만히 있는다"고 놀리듯 말했다. 이에 황보라는 "남편이라고 하지마세요"라고 말하며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강호동은 "김용건 선생님이 해외 나가서 선물을 사면 아들 거 안 사고 보라 선물만 산다고 한다. 비결이 뭐냐"고 물었다. 이경규는 "(김용건이) 며느리 사랑이 가득한가 보다"라고 말했다. 이내 그는 "며느리라고 하면 안 되는데"라고 실수를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황보라는 하정우가 교장으로 있는 걷기학교에 다니고 있다면서 "최근에 10만보를 걸었다. 새벽 5시에 걸어서 다음 날 새벽 3시까지 걸었다"면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정만식은 "하정우가 전화해서 '뭐해, 보라? 나와'라고 하면 바로 걸어야 된다"고 폭로했고, 황보라는 "억지로 나갔다. 10만보 걷는데 죽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후 식사를 할 때 황보라가 잘 먹는 모습에 강호동은 "원래 잘 먹냐? 그만큼 관리도 잘하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에 황보라는 "그만큼 걷지 않냐"면서 걷기학교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