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주연 드라마, 100억 들여 주인공 얼굴 바꾼다 [룩@차이나]

기사입력 2019.10.10 6:1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설이 기자] 판빙빙이 주연을 맡은 드라마 제작사 측이 거액을 들여 컴퓨터 그래픽 작업에 들어간다.



10일 중국 신징바오 보도에 따르면 드라마 '파청전' 제작사인 탕더영상 측은 8일, CG로 주인공의 얼굴을 바꾼다는 방침을 공식 발표했다.



2017년 제작을 시작한 '파청전'은 중국 최초의 여성 기업가 파청의 이야기를 그린 사극으로, 판빙빙이 여주인공 파청을 맡았고 배우 가오윈샹(고원상)이 진시황 역을 맡아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그러나 지난해 3월 가오윈샹이 호주 시드니에서 3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데 이어, 같은해 5월 판빙빙이 세금 탈루 적발로 활동을 중단해 제작이 표류됐다.



결국 제작사는 다른 A급 배우를 캐스팅해 남은 분량을 촬영하는 한편, 이미 촬영된 분량에서 주인공의 얼굴을 CG로 바꾸겠다고 발표했다. CG 등 작업는 최소 6천만 위안, 우리 돈 100억 원이 넘는 비용이 들어간다고 신징바오는 전했다.



한편 탈세로 중국에서 활동이 어려워진 판빙빙은 할리우드 대작 '355'로 연기 복귀를 발표했다. 그러나 거액의 추징금을 완납하지 못해 출국이 금지돼 정작 '355' 촬영 현장에 나타나지 못한 실정이다. 



최근 판빙빙의 대역으로 보이는 아시아 여성이 모션캡처 장비를 얼굴에 붙이고 '355' 촬영장에 나타나 합성설이 퍼지기도 했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연예 '장기집권' 노을, 데뷔 17년 내공 증명한 1위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그룹 노을이 음원차트 1위 장기 집권으로 17년 내공을 보여줬다. 노을은 지난 7일 발매한 신곡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로 단 하루를 제외하고는 11일 동안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인기를 증명했다. 노을의 성공 비결은 대중의 니즈에 부합하는 음악이다. 최근 음원 차트에서 듣기 편한 감성 발라드가 유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노을의 평소 음악적 색깔과 잘 맞아떨어졌다는 분석이다. 스토리 라인 또한 계절적 분위기와 맞아 떨어지면서 듣는 즐거움을 배가했다. 멤버들의 귀가 정확히 대중들과 일치했다는 것도 이유다. 노을은 18일 소속사를 통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좋았다"며 '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를 타이틀곡으로 정한 이유를 설명했다. 멤버들이 좋아하는 음악이 대중의 입맛과 맞아 떨어지면서 좋은 결과를 받았다.‘늦은 밤 너의 집 앞 골목길에서’는 발매 당일부터 멜론, 지니뮤직, 올레뮤직 등 음원차트 1위에 올랐다. 벅스, 소리바다 등에서 차트 상위권을 유지하며 입지를 단단히 굳혔다. 노을은 “아직도 1위에 있다는 게 실감이 안 난다”며 “처음 노래를 듣고 멤버들끼리 무척 좋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 주셔서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고 감격스러운 소감을 밝혔다.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이 기세를 몰아 연말 전국투어 콘서트 ‘노을이 내린 밤’ 준비에 한창”이라며 “멤버들이 평소에 꾸준한 운동과 좋은 식습관을 통해 자기 관리에 힘쓰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