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vs‘녹두전’ 장동윤, 사극 흥행 이끄는 92년생 [배틀VS]

기사입력 2019.10.15 9:00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시청자 수준이 높아진 요즘,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사극이 있다. 바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와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이다. 두 작품을 이끌고 있는 배우 양세종과 장동윤도 덩달아 주목 받고 있다. 



양세종은 ‘나의 나라’에서 고려 장수 서검(유오성 분)의 아들이자 무예에 뛰어난 서휘 역을, 장동윤은 ‘녹두전’에서 조선 최고의 장군이 되고 싶은 꿈을 가졌으나, 과부가 된 전녹두 역을 각각 맡아 열연 중이다. 



두 사람은 1992년생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게다가 2016년 데뷔 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 입지를 다지고 있기도 하다. 같은 듯 다른 행보를 걷고 있는 두 사람을 세 가지로 나눠 짚어봤다.





# 2016년 데뷔



양세종은 2016년 SBS ‘낭만닥터 김사부’로 데뷔했다. 2015년부터 사전제작으로 촬영된 SBS ‘사임당, 빛의 일기’의 편성이 2016년에서 2017년으로 연기됐기 때문. 



‘낭만닥터 김사부’로 호평 받은 양세종은 이후 주연을 꿰차며 승승장구했다. OCN ‘듀얼’(2017), SBS ‘사랑의 온도’(2017),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2018) 등이 대표적. 무엇보다 배우 서현진과 ‘낭만닥터 김사부’에 이어 ‘사랑의 온도’까지 함께 호흡을 맞추며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2016년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로 데뷔한 장동윤은 그해 JTBC ‘솔로몬의 위증’으로 주연으로 다시 한 번 얼굴을 알렸다. 2017년 KBS 2TV ‘학교 2017’와 ‘드라마 스페셜–우리가 계절이라면’으로 10대 연기를 했다면, 2018년 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와 ‘미스터 션샤인’으로 다른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렇듯 데뷔 4년차인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색깔의 주연을 맡았다. 양세종은 다양한 메롤 연기로 로맨스 장인으로 거듭났다. 반면, 장동윤은 10대 학생으로 교복을 많이 입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2018)로 배우 이나영과 모자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 예능까지 접수



양세종과 장동윤은 예능에도 출연했다. 예능과는 거리가 멀 것 같으나 드라마 영화 등과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우선 양세종은 2019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에서 배우 최지우와 고정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 유연석 손호준 등을 도왔다. 엉뚱하면서도 열정 넘치고, 진지하면서도 애교 넘치는 모습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장동윤이 예능에서는 더욱 활발하게 했다. 2018년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 편에 이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게스트로 나섰다. 2019년에는 tvN ‘미쓰코리아’와 MBC ‘가시나들’에 출연했다. 





# 첫 사극 주연



양세종은 ‘사임당, 빛의 일기’를 통해 사극을 경험했다. 다만, 사극 주연은 ‘나의 나라’가 처음. 극중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한희재(김설현 분)와의 핑크빛 로맨스로 극을 든든하게 채우고 있다.



첫 사극 주연인 만큼 준비도 철저하게 했다. 양세종은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에서 “대본을 접했을 때 심장이 뛰었다. 새벽에 정처 없이 걸어 다니면서 연기 연습하고 골방에 들어가서 연기하면서 작품을 준비했다”면서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부터 2, 3개월 정도 액션스쿨에 나가고 승마장도 다니면서 연습했다”고 밝혔다. 



장동윤은 데뷔 이후 첫 사극 주연으로, 배우 김소현과 호흡을 맞췄다. 게다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남자라는 설정에 따라 전작과는 다르게 준비했다.



여장에 대해 장동윤은 ‘녹두전’ 제작발표회를 통해 “외모적인 부분은 살을 빼는 것 외에는 크게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감독과 분장팀에서 애를 많이 써주신다”며 “제가 여자와 차별점을 생각해봤을 때 목소리였다. 너무 하이톤으로 희화화되지 않도록 중간점을 찾는데 상의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다른 성격의 사극이지만, 두 사람은 이미 주연으로 합격점을 받았다. 사극의 흥행을 이끌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의 나라’는 꾸준히 시청률 상극 곡선을 그리고 있고, ‘녹두전’은 8%를 돌파하는 등 월화드라마 1위를 독주 중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JTBC, KBS, tvN, SBS

연예 ‘침입자’ 송지효X김무열, 스크린을 찢었나…강렬 분위기 [화보]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영화 ‘침입자’를 함께한 배우 송지효 김무열이 강렬한 분위기로 화보를 장식했다.20일 송지효 김무열과 ‘보그 코리아’가 함께한 화보가 공개됐다. 화보 속 송지효 김무열은 마치 영화의 분위기를 화보로 고스란히 옮긴 듯 미스터리하고 오묘한 분위기로 눈길을 끈다.풍성한 바이올렛 소매가 돋보이는 우아한 블랙 드레스 차림의 송지효는 우수에 찬 눈빛으로 고혹적인 매력을 뽐낸다. 차분한 블랙 슈트에 화이트 레이스 셔츠로 포인트를 준 김무열은 이마를 짚은 채 고뇌하는 표정을 지어 서늘한 분위기를 풍긴다.송지효 김무열이 함께한 화보에는 큼직한 악세서리와 화려한 패턴의 드레스로 세련된 분위기의 송지효와 셔츠를 푼 채 어딘가 흐트러진 모습의 김무열이 서로 다른 곳을 보며 팽팽한 긴장감을 연출, 영화 속 25년 만에 만난 낯선 남매 포스를 제대로 보여줬다.강력한 인상으로 시선을 끈 화보와 달리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동료 배우를 향한 믿음과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독보적인 장르와 캐릭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침입자’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는 후문이다.‘침입자’에 대한 이야기와 송지효 김무열의 화보는 ‘보그 코리아’ 3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한편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로 오는 3월 12일 개봉한다.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보그 코리아
연예 ‘메모리스트’ 온도차 확실한 유승호·이세영, ‘캐릭터 포스터’ 눈길 [TV리포트=조혜련 기자] 20일 tvN 새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유승호 이세영의 반전 면모가 담긴 캐릭터 포스터가 공개됐다.캐릭터 포스터 속 유승호, 이세영은 눈빛부터 달라져 강렬한 아우라로 눈길을 끈다. 심연을 꿰뚫는 듯한 유승호의 깊고 날카로운 눈빛은 ‘기억스캔’ 초능력을 가진 형사 동백 그 자체로 표정을 읽을 수 없는 얼굴이 신비로운 분위기마저 자아낸다.대국민적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경찰계의 아이돌 ‘슈스(슈퍼스타)’ 형사다운 자신만만한 포즈 위로 “오늘도 초능력 플렉스 해버렸지 뭐야?!”라는 문구가 그의 활약을 기대케 한다. 예리하고 때로는 ‘똘기’ 충만한 동백의 변화무쌍한 매력을 극대화할 유승호의 연기 변신에 귀추가 주목된다.이세영은 ‘넘사벽’ 스펙의 최연소 총경 한선미로 변신, 사건 자료로 둘러ᄊᆞ인 상황에도 사소한 단서 하나 놓치지 않기 위해 날 선 눈빛을 뽐내고 있다. 범접 불가한 카리스마와 함께 “감으로 예단하는 것과 데이터는 다르니까”라는 문구는 냉철한 한선미의 수사 방식을 엿볼 수 있다.극중 한선미는 명석한 두뇌와 집요한 끈기로 묻혀있던 범죄의 진실들을 찾아내는 천재 프로파일러. 속내를 알 수 없는 포커페이스와 차가운 카리스마를 입고 돌아온 이세영의 변신에 기대가 쏠린다.무엇보다 ‘기억스캔’으로 단숨에 상대를 제압하는 초능력 형사 동백과 예리한 통찰력으로 허점을 파고드는 천재 프로파일러 한선미가 펼칠 짜릿하고 설레는 ‘뇌섹’ 대결은 최고의 관전 포인트. 달라도 너무 다른 동백과 한선미가 보여줄 특별한 공조가 기대감을 더한다. 여기에 포스터 속 이들의 뒤로 비치는 의문의 그림자는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로 알려져 그의 정체도 궁금증을 더한다.‘메모리스트’는 국가공인 초능력 형사 동백과 초엘리트 프로파일러 한선미가 미스터리한 ‘절대악’ 연쇄살인마를 추적하는 육감 만족 끝장 수사극이다. 오는 3월 11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tvN
연예 '新 한류돌' 제넥스(XENEX), 26일 국내 정식 데뷔 [TV리포트=김민지 기자] 데뷔 전부터 남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5인조 보이그룹 제넥스(XENEX)가 국내 무대에 정식 데뷔한다.제넥스의 소속사 비스트모드는 20일 "제넥스가 오는 26일 첫 번째 싱글을 발표하고 한국에 정식 데뷔한다"며 첫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공개된 이미지 속 팀명 로고와 일부 선보인 멤버들의 모습은 제넥스가 어떠한 콘셉트로 나올지 궁금증을 더한다. 이미지 하단엔 타이틀 곡명으로 추측되는 'It's gonna hurt' 텍스트와 함께 발매일이 표기됐다.제넥스는 리더 태하를 필두로 유형, 본, 인곤, 민종까지 다섯 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넥스트 제너레이션(Next Generation)'이라는 두 단어의 조합으로 '다음 세대의 아이돌', '가요계의 최고가 되겠다'는 신인다운 뜨거운 포부를 담고 있다.지난해 8월 개최된 'L.O.A 프로젝트 댄스 경연대회'에서 1위를 수상한 제넥스는 브라질 K팝 한류 팬들에게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남미를 접수한 제넥스의 한국 정식 데뷔 소식에 벌써 브라질 현지 팬들을 주축으로 한 글로벌 팬덤이 만들어지는 중이다.제넥스는 오는 26일 데뷔 싱글 타이틀곡 'It's gonna hurt(아플거야)'를 발표하고 본격적인 국내 활동에 돌입한다.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비스트 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