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vs‘녹두전’ 장동윤, 사극 흥행 이끄는 92년생 [배틀VS]

기사입력 2019.10.15 9:00 AM
‘나의 나라’ 양세종vs‘녹두전’ 장동윤, 사극 흥행 이끄는 92년생 [배틀VS]

[TV리포트=박귀임 기자] 시청자 수준이 높아진 요즘,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사극이 있다. 바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와 KBS 2TV ‘조선로코-녹두전’(이하 녹두전)이다. 두 작품을 이끌고 있는 배우 양세종과 장동윤도 덩달아 주목 받고 있다. 

양세종은 ‘나의 나라’에서 고려 장수 서검(유오성 분)의 아들이자 무예에 뛰어난 서휘 역을, 장동윤은 ‘녹두전’에서 조선 최고의 장군이 되고 싶은 꿈을 가졌으나, 과부가 된 전녹두 역을 각각 맡아 열연 중이다. 

두 사람은 1992년생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게다가 2016년 데뷔 후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에 출연, 입지를 다지고 있기도 하다. 같은 듯 다른 행보를 걷고 있는 두 사람을 세 가지로 나눠 짚어봤다.

# 2016년 데뷔

양세종은 2016년 SBS ‘낭만닥터 김사부’로 데뷔했다. 2015년부터 사전제작으로 촬영된 SBS ‘사임당, 빛의 일기’의 편성이 2016년에서 2017년으로 연기됐기 때문. 

‘낭만닥터 김사부’로 호평 받은 양세종은 이후 주연을 꿰차며 승승장구했다. OCN ‘듀얼’(2017), SBS ‘사랑의 온도’(2017),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2018) 등이 대표적. 무엇보다 배우 서현진과 ‘낭만닥터 김사부’에 이어 ‘사랑의 온도’까지 함께 호흡을 맞추며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2016년 웹드라마 ‘게임회사 여직원들’로 데뷔한 장동윤은 그해 JTBC ‘솔로몬의 위증’으로 주연으로 다시 한 번 얼굴을 알렸다. 2017년 KBS 2TV ‘학교 2017’와 ‘드라마 스페셜–우리가 계절이라면’으로 10대 연기를 했다면, 2018년 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와 ‘미스터 션샤인’으로 다른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렇듯 데뷔 4년차인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색깔의 주연을 맡았다. 양세종은 다양한 메롤 연기로 로맨스 장인으로 거듭났다. 반면, 장동윤은 10대 학생으로 교복을 많이 입었다. 영화 ‘뷰티풀 데이즈’(2018)로 배우 이나영과 모자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 예능까지 접수

양세종과 장동윤은 예능에도 출연했다. 예능과는 거리가 멀 것 같으나 드라마 영화 등과는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우선 양세종은 2019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커피 프렌즈’에서 배우 최지우와 고정 아르바이트생으로 합류, 유연석 손호준 등을 도왔다. 엉뚱하면서도 열정 넘치고, 진지하면서도 애교 넘치는 모습으로 활약하기도 했다.

장동윤이 예능에서는 더욱 활발하게 했다. 2018년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 편에 이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게스트로 나섰다. 2019년에는 tvN ‘미쓰코리아’와 MBC ‘가시나들’에 출연했다. 

# 첫 사극 주연

양세종은 ‘사임당, 빛의 일기’를 통해 사극을 경험했다. 다만, 사극 주연은 ‘나의 나라’가 처음. 극중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부터 한희재(김설현 분)와의 핑크빛 로맨스로 극을 든든하게 채우고 있다.

첫 사극 주연인 만큼 준비도 철저하게 했다. 양세종은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에서 “대본을 접했을 때 심장이 뛰었다. 새벽에 정처 없이 걸어 다니면서 연기 연습하고 골방에 들어가서 연기하면서 작품을 준비했다”면서 “드라마가 시작되기 전부터 2, 3개월 정도 액션스쿨에 나가고 승마장도 다니면서 연습했다”고 밝혔다. 

장동윤은 데뷔 이후 첫 사극 주연으로, 배우 김소현과 호흡을 맞췄다. 게다가 미스터리한 과부촌에 여장을 하고 잠입한 남자라는 설정에 따라 전작과는 다르게 준비했다.

여장에 대해 장동윤은 ‘녹두전’ 제작발표회를 통해 “외모적인 부분은 살을 빼는 것 외에는 크게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감독과 분장팀에서 애를 많이 써주신다”며 “제가 여자와 차별점을 생각해봤을 때 목소리였다. 너무 하이톤으로 희화화되지 않도록 중간점을 찾는데 상의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다른 성격의 사극이지만, 두 사람은 이미 주연으로 합격점을 받았다. 사극의 흥행을 이끌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나의 나라’는 꾸준히 시청률 상극 곡선을 그리고 있고, ‘녹두전’은 8%를 돌파하는 등 월화드라마 1위를 독주 중이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JTBC, KBS, tvN,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