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봐주길"…#아베 #여론조작 '신문기자' 쏘아올린 日충격진실[종합]

기사입력 2019.10.15 11:01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 님도 꼭 봐주길"



영화 '신문기자'는 가짜 뉴스부터 댓글 조작까지, 국가가 감추려는 진실을 집요하게 쫓는 기자의 얘기를 그린 작품이다. 언론의 자유를 억압하는 국가와 저널리즘에 촌철살인 메시지를 던져 일본 언론의 상징이 된 도쿄신문 사회부 모치즈키 아소코 기자의 동명 저서를 모티브로 한다.



'신문기자' 연출을 맡은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은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열린 '신문기자' 기자회견에서 "압박은 없었다. 일본인 특유의 분위기일 수는 있는데 해서는 안 될 것 같은 분위기가 있었다. 위험한 공기를 피부로 느낀 적이 있다. 관련되고 싶지 않아서 연출 제의를 두 번 거절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감독은 "한국이 일본보다 정치에 관심이 많다고 생각한다. 일본 개봉 당시 정치에 관심 없었던 일본 관객은 우리 영화가 픽션이라 생각하기도 하더라. 한국 관객의 반응이 궁금하다"고 말했다.





'신문기자' 프로듀서 카와무라 미츠노부는 아베 정권의 카케학원 사학비리 사건이 밝혀지며 "현 정권을 리얼하게 그리고 싶다"라는 마음에 영화 제작을 결심했다. 아베 수상 측근들이 모인 내각 정보 조사실과 언론이 유착해 여론을 조작하는 사태에 심각성을 느낀 것.



영화는 아베 정권의 상징이자 가장 예민한 부서인 내각 정보 조사실이 신문기자에 의해 파헤쳐지는 과정을 그린다. 이를 통해 쏟아지는 거짓 정보와 뉴스 속에서 비판 없이 이를 받아들이는 대중이 문제 의식을 갖게 만든다.



카와무라 미츠노부 프로듀서는 "TV에서는 '신문기자'를 전혀 다뤄주지 않는다. 소개해준 곳은 신문과 SNS뿐이다. 라디오 광고도 거절당했다. 이런 것은 일종의 압력"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카와무라 프로듀서는 최근 한국과 일본의 예민한 시국과 관련해 "정권과 정권, 국민과 국민의 대치는 다르다. 문화는 개인과 개인이 어떤 식으로 마주하냐의 문제다. 문재인 대통령 님도 꼭 보셨으면 좋겠다"고 힘줘 말했다.



'신문기자'의 주인공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는 충격적인 진실을 밝히는 사회부 기자 요시오카를 모티브로 한다. 모치즈키 이소코는 심은경이 연기했다. 



감독은 "일본은 한 달도 채 되지 않는 시간에 영화를 촬영한다. 한국과 많이 다른데, 심은경 씨는 이러한 상황에서도 훌륭한 표현을 보여줬다. 일본어라는 높은 허들도 훌륭하게 넘어줬다. 영화에 큰 공헌을 했다"고 고마움을 밝혔다.



'신문기자'는 오는 17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더쿱 제공

연예 ‘해투4’ 허정민 “이엘리야, 4차원 신비주의... 주연배우라 말 걸면 피곤할까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허정민이 이엘리야를 ‘4차원 신비주의’라 칭해 눈길을 끈다. 무슨 사연일까.  14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선 이엘리야 허정민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엘리야와 허정민은 영화 ‘너의 여자 친구’로 호흡을 맞췄다. 허정민은 촬영장에서 이엘리야가 ‘4차원 신비주의’였다며 “유독 말이 없고 카카오톡도 안한다. 주연배우고 그러니까 괜히 말 걸면 피곤할 것 같더라”고 폭로했다.  당황한 이엘리야는 “그게 아니다. 영화에서 양궁 장면도 찍고 휠체어도 타야 했다. 그래서 틈만 나면 멍했다. 자연과 동화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에 허정민은 “둘이 넋을 놓고 있었는데 이엘리야가 갑자기 ‘오빠는 어떻게 쉬지 않고 일하나?’ 등 인터뷰를 하더라. 사람을 놀라게 하는 질문들을 한다”고 관련 사연도 덧붙였다.  이엘리야는 최근 카카오톡을 시작한 바. 그는 “카카오톡을 하면 아무래도 휴대폰을 많이 보게 될 테니까 내 개인적인 시간을 빼앗길 것 같아서 안했다. 그러다 서른이 된 기념으로 시작했다”고 이유를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해피투게더4’ 방송화면 캡처 
연예 '시베리아선발대' 고규필 간헐적 단식 실패, 벌칙은 훈제생선 먹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고규필이 황태를 먹다가 간헐적 단식을 수포로 만들었다. 14일 방송된 tvN '시베리아 선발대'에서는 모스크바로 향하는 마지막 열차의 풍경을 담았다. 이선균이 만든 부대찌개로 열차 안 마지막 식사를 거하게 마친 대원들은 각자의 시간을 보냈다. 그런데 이때 이선균이 매의 눈으로 '시베리아 선발대' 작가가 들고 지나간 황태포를 발견했다. 고규필은 "황태포를 조금만 주세요"라며 매달렸고, 고추장 마요네즈를 찍어서 신나게 황태포를 먹었다. 황태포 삼매경에 빠진 그는 열흘 전 이선균과 했던 간헐적 단식 시각을 지나치고 말았다. 약속을 어길 시엔 혼자서 온 여정을 돌아가야 했다. 고규필은 "한 번만 봐주십시오"라고 매달렸고, 제작진은 대안으로 몇 가지를 제시했다. 비행기로 지나온 여행지를 홀로 거쳐 귀국하기, 모스크바 바버숍에서 머리 깎기, 브라질리언 전신 왁싱, 훈제 생선 한 마리 먹기였다. 고규필은 그나마 제일 만만해 보이는 훈제 생선 먹기를 선택했다. 비위가 약한 그는 앞서 다른 대원들은 괜찮다던 훈제 생선을 먹으며 괴로워했기에 웃음을 예고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시베리아 선발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