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강세정·오나미·빽가·이재황, 대반전 정체로 전율 [콕TV]

기사입력 2019.10.20 6:3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강세정, 오나미의 뒤를 이어 빽가, 이재황이 반전의 정체로 안방극장을 들썩이게 했다. 



20일 방송한 MBC '복면가왕'에서는 113대 가왕을 위한 도전자들의 무대가 그려졌다. 



앞서, 대하구이와 간장게장의 대결에서는 간장게장이 승리했다. 두 사람은 김현철의 '왜 그래'를 불렀고, 간장게장은 압도적인 표차이로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대하구이의 정체는 파파야 출신 강세정으로도 눈길을 끌었다. 



다음으로 가지와 순무가 나와 쿨의 '송인'으로 애절한 무대를 장식했다. 이번 역시 가지의 압도적인 승리. 순무의 정체는 개그우먼 오나미로 더욱 놀라움을 자아낸 무대였다. 



본격적인 1라운드에서는 에미넴과 할미넴이 맞붙었다. 두 사람은 정재욱의 '시즌 인 더 선'을 듀엣으로 선보였다. 단 5표 차이로 에미넴이 승리를 거뒀다. 



할미넴은 자이언티의 '뻔한 멜로디'를 솔로곡으로 선보이며, 정체를 밝혔다. 신봉선의 추리대로 그의 정체는 코요테의 빽가였다. 





빽가는 "'복면가왕'에 나와 신지도 나왔다. 다음은 김종민이다. 빼박이다"며 "'복면가왕'을 통해 나의 건강함을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예전에 좀 아프지 않았냐. 다들 아직도 그걸 물어보는데, 이제 괜찮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빽가의 정체 공개 후, 마지막 1라운드가 준비됐다. 호박귀신과 초록마녀가 그 주인공. 두 사람은 노을의 '함께'를 열창했다. 두 사람 모두 수준급 실력에 그 어느 때보다 판정단의 의견이 분분했다. 승자는 초록마녀였다. 



호박귀신은 여명의 '사랑한 후에'를 부르며 정체를 드러냈다. 호박귀신은 배우 이재황이었다. 그야말로 예상치 못한 인물. 이재황은 "그동안 드라마에서 비슷 비슷한 역할을 많이 맡았다. 다른 도전을 해보고 싶었다"고 출연 배경에 대해 말했다. 



도전을 마친 후 이재황은 "이렇게 큰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어 꿈을 이룬 것 같다"며 "이제 집에 가서 좀 편히 쉬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연예 MBC 새 파일럿 '밝히는 작자들', 김원희-양세찬-유병재-허지웅 라인업 [TV리포트=이우인 기자] MBC 새 파일럿 ‘비밀낭독회-밝히는 작자들’이 베일을 벗고 김원희, 양세찬, 유병재, 허지웅에 이르는 라인업을 15일 공개했다.‘밝히는 작자들’은 비밀스런 아지트에서 자신이 직접 쓴 글을 읽어보는 낭독회로, '이불킥'을 부르는 '중2병' 허세글부터 동심이 담긴 어렸을 적 일기, 알콩달콩한 러브스토리가 담긴 편지글까지 어디에서도 공개된 적 없는 글을 공유하는 비밀 공유 프로그램이다.연예인부터 일반인까지 다양한 회원들로 구성된 ‘비밀 낭독회’를 이끌 사회자는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MC 김원희다. 특히 MBC 최장수 토크쇼 ‘놀러와’의 안방마님으로 유재석과 함께 탁월한 진행을 선보였던 김원희는 무려 7년 만에 신선한 조합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오게 돼 기대를 모은다.김원희 옆은 특유의 다정함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예능 치트키 양세찬과 재치 넘치는 개그 코드를 가진 만능 방송인 유병재가 함께할 예정이다.또한 촌철살인 핵심을 찌르는 작가에서 희망의 아이콘으로 돌아온 허지웅과 따뜻한 조언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윤대현까지 합류해 재미와 감동을 모두 선사할 것이다.'밝히는 작자들'은 오는 12월 방송된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MBC
연예 '컴백 D-4' 캔, '쾌남' 이미지 변신...티저 영상 공개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국민 남자 듀오’ 캔이 강렬한 이미지 변신을 예고했다.캔은 오는 19일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되는 신곡 ‘쾌남’의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15일 공개했다.이날 공개된 뮤직비디오 티저에서 캔은 멋진 슈트 차림으로 등장, 정면을 응시하며 강렬한 카리스마를 뿜는가 하면, 화려한 조명과 함께 익살스러운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또한 강렬한 기타 사운드, 흥겨운 멜로디가 한데 어우러져 캔이 이번 신곡 ‘쾌남’을 통해 이미지 변신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특히 트로트가수 한가빈이 출연해 섹시하면서도 발랄한 매력을 뽐내 볼거리를 더한다.캔의 새 싱글 앨범 ‘쾌남’은 지난해 발매한 캐럴 ‘화이트 크리스마스’ 이후 약 1년 만에 발매하는 신보다. 동명의 타이틀곡 ‘쾌남’을 비롯해 배기성의 ‘애달픈’, 이종원의 ‘눈물 한 잔’ 등 멤버들의 솔로 곡도 수록된다.타이틀곡 ‘쾌남’은 이제 대중의 추억 뒤편에 잠든, 수많은 터프가이들을 떠올리게 하는 록 댄스 장르의 노래다. UN, 컨츄리꼬꼬, 인디고 등 듀엣 뮤지션과 작업할 때마다 특급 시너지를 발휘했던 최수정 작곡가가 프로듀싱을 맡았으며, 싸이의 글로벌 히트곡 ‘강남스타일’ 속 ‘말 춤’을 탄생시킨 이주선 단장이 이번 신곡의 안무 메이킹을 맡아 전 세대를 아우르는 퍼포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감성엔터테인먼트
연예 ‘나혼자산다’ 헨리, 스케이트보드 타다 민망 사고... 윤도현 “애국가 불러” 조언 [TV리포트=이혜미 기자] 가수 헨리가 스케이트보드를 타다 다소 민망한 사고를 당했다. 헨리를 위한 윤도현의 조언은 ‘애국가’를 부르는 것이었다.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 헨리는 윤도현으로부터 스케이트보드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윤도현의 만류에도 헨리는 과감한 도전으로 생애 첫 드롭 인에 성공했다. 이에 윤도현도 대견함을 표했다.  여세를 몰아 윤도현은 헨리에게 고난이도의 드롭 인을 권했다. 겁만 내지 않으면 무난히 성공할 수 있다며 응원도 했다.  이에 헨리는 “난 겁을 안 낸다”라 거드름을 피우곤 용기를 내 고공 드롭 인에 성공했다. 세리머니도 잊지 않았다.  윤도현은 “헨리는 보드 탈 때 스타일이 나온다. 잘 못해도 스타일이 있어서 괜찮다”고 헨리를 칭찬했다.  이어 헨리는 턴에 도전하나, 튕긴 보드에 중요부위를 얻어맞는 사고를 당했다. 이에 헨리는 “살짝 맞았다. 창피하다. 어떻게 하나”라며 극심한 공포를 호소했다.  윤도현은 그런 헨리의 엉덩이를 두드려주며 “애국가를 부르라”고 조언, 큰 웃음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나혼자산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