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개콘' 장기영 "남 결혼식 사회만 보다가 신랑된다니 떨려요~" (인터뷰)

기사입력 2019.10.22 7:2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내년 2월 결혼 예정인 개그맨 장기영이 "남의 결혼식에 사회자로 주로 참석하다가, 신랑이 되니까 매우 떨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22일 그는 TV리포트와 인터뷰에서"식장을 둘러 보는 내내 실감이 전혀 나지 않았다"며 "먼저 결혼한 선배들이 했던 소주 1병씩 마셔야 한다는 말의 의미를 이제야 알겠다"고 덧붙였다.



장기영은 내년 2월 1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힐컨벤션에서 8살 연하 국악인 박혜정과 결혼식을 올린다. 그는 "여자친구가 어머니 이영애 가야금병창의 제자"라며 "서울로 상경해 활동하면서 편한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다 2년 전부터 결혼을 전제로 교제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여자친구의 아버지 또한 국악인 박이식이다. 국악인 집안이 만나 결혼하기 때문에 상징성이 매우 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예비신부 박혜정에 대해 "최근 아프리카TV에서 건전한 국악콘텐츠를 만들고 있다"며 "아프리카TV에서 개최한 싱어송프로젝트에서 우승했다. 현재 유튜버 활동까지 병행 중이다"고 자랑했다.











결혼을 4달 앞둔 장기영은 아직 프러포즈를 하지 못했다. 그는 "과거 유세윤 선배가 진행한 파일럿 프로그램 JTBC '비밀 기획단'에 신청하려고 했다. 그러나 이미 종영해 하지 못했다"며 "현재 여러 가지 방법을 구상하고 있다"고 쑥쓰럽게 말했다.



2세 계획에 대해서 "아직은 계획이 없다. 신혼생활을 즐기면서 당분간 일에 매진하고 싶다"고 밝힌 그는 "앞으로가 매우 중요하니까 앞만 보고 잘 가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장기영의 결혼식은 주례없이 개그맨 변기수의 사회, 박혜정의 지인 축가로 진행된다. 신혼여행지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와 멕시코 칸쿤이며, 신접살림은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 차렸다.  



장기영은 지난 2010년 KBS 25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현재 KBS 2TV '개그콘서트'에 출연하고 있으며,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이다.



끝으로 그는 결혼 후 활동 계획에 대해 "지금 '개콘'에 출연 중인데, '개콘'과 함께 유튜브를 병행할 것"이라며 "총각 때 잘 안 됐던 분들이 결혼 후 잘된 경우가 많다. 저 또한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해피메리드컴퍼니(유튜브봉드)

연예 ‘99억의 여자’ 조여정, 김강우 손잡고 이지훈이 감춘 99억 되찾았다[콕TV]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조여정이 김강우의 도움으로 이지훈이 숨긴 99억을 되찾는데 성공했다.12일 방송된 KBS 2TV ‘99억의 여자’에선 재훈(이지훈 분)에 맞서 태우(김강우 분)와 손을 잡는 서연(조여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99억을 쥔 서연과 재훈의 관계가 이른 파멸을 향해 달려갔다. 거액에 눈이 먼 재훈은 살인미수를 저지른 것도 모자라 멋대로 돈을 숨기고 빼내는 악행을 저질렀다.서연은 또 다른 희생을 막고자 재훈의 공격을 받은 미라를 병원으로 옮기나 재훈은 잔학하게도 사람을 부려 막 의식을 찾은 미라를 살해했다.그러나 재훈의 현실은 결코 평탄치 않은 것. 이날 희주 부(김병기 분)가 이혼을 명령한 가운데 재훈은 “애까지 낳은 딸내미한테 이혼하라마라. 영감탱이 오지랖은 정말”이라며 분개했다.재훈은 또 “당신네 집구석이 그렇게 잘났어? 기껏 해야 땅 장사 돈 놀이로 긁어모은 돈, 사학재단 하나 세우고 거들먹거리긴”이라며 독설도 날렸다. 이에 희주(오나라 분)는 “당신이 주워 먹은 게 바로 그거야. 우리 집구석에서 흘린 밥풀”이라며 코웃음 쳤다.미라의 소식을 접한 서연은 재훈의 짓임을 알고 달려가나 재훈은 이미 거액에 눈이 돈 뒤였다. 그는 왜 그렇게까지 했느냐는 서연의 추궁에 “바꿀 수 있으니까. 이 시궁창을 그 돈으로 전부다 리셋 할 수 있으니까. 서연 씨도 그랬잖아요. 다 바꿀 수 있다고”라고 일갈했다.재훈은 또 “욕심만 부린다고 되는 게 아니에요. 기회는 그걸 감당할 수 있는 사람이 차지하는 거지. 서연 씨말대로 합시다. 우리 이제 그만 만나요”라 덧붙이며 서연을 떠났다.재훈이 간과한 건 서연이 99억을 증명할 증거를 찾고 있었다는 것. 결국 서연은 태우에 전화를 걸어 “그쪽이 알고 싶어 하는 내용이 있을지도 몰라요”라며 손을 내밀었다.그런데 대화가 채 끝나기도 전에 인표(정웅인 분)가 서연을 공격했다. 재훈으로 인해 사업적으로 실패를 겪은 인표는 “마지막 기회라고 했잖아요. 그런데 왜 내 마음을 몰라줘요. 언제까지 날 괴롭힐 거예요. 대체 얼마나 더”라 말하며 서연의 목을 졸랐다.서연은 이미 이혼을 준비 중. 서연은 “이 결혼은 진작 끝났어야 했어요. 난 떠날 거예요”라고 선언하나 인표는 “당신이 갈 데가 어디 있다고. 당신은 나 없인 안 돼요. 이리와요. 내가 보살펴 줄 테니까”라며 황당해 했다.태우가 달려갔을 때 서연은 가혹한 폭행을 당하고 냉동고에 갇힌 뒤. 그럼에도 태우는 서연을 구해냈다. 그제야 서연은 “내가 훔쳤어. 그 돈 99억”이라며 진실을 전했다. 이어 서연은 태우의 도움으로 재훈의 비밀 창고를 찾아 99억을 손에 넣는데 성공했다.수고비를 주겠다는 서연에 태우는 “주란대로 다 줄 겁니까? 간단한 방법이 있어요. 화장실 가는 척 주차장으로 가서 돈 가방 들고 내빼는 겁니다. 한 번 훔친 돈 다시 훔치는 거 일도 아니에요”라며 웃었다. 서연은 “진짜로 그럴 생각이었으면 그날 창고부터 털었겠죠”라고 일축했다.이어 서연은 태우에게 동생이 남긴 키를 넘겼다. 태우는 “당신과 남자친구는 돈만 챙겨 사라졌죠. 동생은 밤새 방치해두고. 잠이 오던가요? 아니면 밤새 한 숨도 못 잤습니까? 큰돈이 생겼으니까 시원해서?”라며 울분을 토해냈다.서연은 “다 끝내려고 했을 때 그 돈이 나타났어요. 그쪽이 뭐라고 비난해도 난 그날 밤 일 후회하지 않아요”라 밝히면서도 “미안해요”라며 사과했다.이날 방송에선 서연이 99억 사건 다음 날 춘천 별장을 찾았음을 알고 경악하는 인표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99억의 여자’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