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 톨의 거짓도 없다" 카더가든, 정규 2집에 녹인 솔직한 이야기 [종합]

기사입력 2019.10.23 4:5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지 기자] 지난 2월 SBS '더 팬'에서 최종 우승하며 대중적 인지도를 넓힌 가수 카더가든이 솔직한 유년시절 이야기를 들고 돌아왔다.



23일 정규 2집 'C'를 발매하는 카더가든은 이에 앞서 이날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카더가든은 "이번 앨범에 단 한 톨의 거짓 감정도 넣지 않았다"며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담담하게 표현했다. 합주를 하거나 라이브를 할 때도 내 감정선이 더 들어갔다는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C'에는 타이틀곡 '꿈을 꿨어요'를 비롯해 '의연한 악수', '유영', '비었다', '면허없음' 등 총 9곡이 실렸다. '꿈을 꿨어요'는 카더가든 특유의 레트로 사운드와 매력적인 음색이 돋보이는 곡. 카더가든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그가 유년시절 꿈꿨던 가족에 대한 회상을 담고 있다. 



카더가든은 '꿈을 꿨어요'에 대해 "유년시절이 그립다거나 그때가 너무 소중했다고 생각하진 않는데 어느 날 꿈에 나오더라. 이런 기억에 묶여있지 말고 현재를 충실히 살아가야겠다는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카더가든은 수록곡들 역시 일부를 들려주며 곡 소개를 했다. 그중 가장 눈길을 끈 것은 'A Kid From Bathroom'로, 카더가든은 "어렸을 때 강압적인 가정환경에서 자라 눈치를 많이 봤다"며 "어린 마음에 부모님의 관심을 받으려고 화장실에서 일부러 코피를 낸 적도 있다. 그걸 생각하면서 쓴 곡"이라고 털어놨다.



'유영'은 '더 팬'에 함께 출연했던 가수 유라가 피처링에 참여했다. 이에 대해 카더가든은 "남녀보컬이 고음으로 진행하는 곡을 만들고 싶었다. 너무 좋아하는 뮤지션인 유라와 작업했다"고 밝혔다. 'Tallguy'에 대해선 "지금까지도 많이 듣는 말이 '키가 생각보다 크다'다. '키만 큰' 남자의 설움이 담긴 트랙이다. 개인적으로 즐겁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면허없음'의 작업 계기로는 "덤프트럭도 몰게 생겼지만 사실 면허가 없다. 내가 면허가 없어서 도움이 되지 못 한 상황일 때 미안했던 사람들에게 사과하는 곡이다"라고 밝히며 "면허를 딸 계획은 아직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트랙 '202'는 "다음 앨범의 티저 같은 곡"이라며 "평소에 할 게 없어서 항상 곡을 작업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카더가든은 신보 발매와 함께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 부산, 춘천, 대전, 광주 총 6개 도시에서 전국 투어를 진행한다. 앞서 진행했던 클럽 투어를 통해 자신을 좋아해주는 팬들이 있다는 걸 깨달으며 큰 전환점을 맞았다는 카더가든은 "이번에도 음반이 나오자마자 투어를 하기로 했다"며 "너무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도 큰 에너지를 많이 얻고 싶고 관객분들께도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은 카더가든의 새 앨범 발매일이기도 하고, 그의 생일이기도 하다. 유년 시절을 담은 음반을 생일에 발표하는 소감을 묻자 카더가든은 "발매일을 의도적으로 맞춘 건 아니다"라며 "대표님이 '음반 나오는데 기분이 어떠냐' 하셨는데 나도 모르겠더라. 그래도 전엔 음반 발매 당일에 차트에 집중하고 차트 순위에 기분이 왔다갔다했는데 오늘은 적어도 거기에선 벗어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아울러 카더가든은 예전엔 자존심과 욕심, 음악을 만드는 데 함께 힘을 보태준 회사 식구들에 대한 책임감 때문에 음원차트 순위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은 자존심, 욕심은 없다. 책임감은 있어서 개인적으로는 98위 정도 하면 괜찮지 않을까"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카더가든은 "앞으로도 세대를 가리지 않는 음악을 만드는 게 목표다. 이젠 록 사운드를 제대로 꾸려나가는 싱어송라이터가 되고 싶다"며 앞으로의 음악적 행보를 알리기도 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최지연 기자 choijiye@tvreport.co.kr

연예 ‘동상이몽’ 진태현, 정자왕 등극... 박시은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임신 미뤄”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진태현 박시은 부부가 둘째 임신을 미뤄 온 이유를 밝혔다.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에선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이날 부부는 둘째 임신에 앞서 클리닉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박시은은 “작년에 둘째를 갖고자 노력하려고 했는데 진태현도 나도 일을 하는 바람에 놓쳤다”고 밝혔다.“연말까지 촬영을 하면서 시간이 없어졌다. 12번의 기회가 사라졌다”는 것이 박시은의 설명이다.박시은은 또 “주변에서 엽산을 먹으면 좋다고 해서 한동안 챙겨먹었는데 엽산만 먹은 셈이 됐다”고 토로, 웃음을 자아냈다.진태현은 “아기를 가져도 건강할 때 갖고 싶다”며 클리닉을 찾은 이유를 전했다.그러나 진태현을 기다리고 있는 건 정액검사. 무거운 걸음으로 검사실로 향하는 진태현과 달리 박시은은 주의사항을 읽어주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진태현은 “생각보다 굉장히 잘되어 있다. 동영상을 봐야 하니까 비디오 방처럼 되어 있다”며 “처음엔 어색했는데 가면 나 같은 남자들이 많이 있다”라 당시를 회상했다.검사 결과 진태현은 ‘정자왕’으로 등극했다. 이에 진태현은 “갑자기 자신감이 생긴다”며 기뻐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동상이몽-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연예 ‘풍문쇼’ 이선정 “맘보걸 활동 중 ‘남자셋 여자셋’ 캐스팅.. 푼수 백치미 연기”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이선정이 데뷔작 ‘남자 셋 여자 셋’의 촬영 비화를 공개했다.17일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선 이선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이선정은 원조 맘보걸로 1990년대 글래머스 한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가수 김부용 이상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을 정도.이날 이선정은 녹슬지 않은 미모로 ‘풍문쇼’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특히 MC 박하나는 “대기실에서 먼저 뵙는데 너무 예쁜 거다. 내가 오징어가 된 느낌이었다”고 이선정을 치켜세웠다.이선정은 홍석천과 각별한 사이. 이들은 신인 시절 MBC 시트콤 ‘남자 셋 여자 셋’을 통해 인연을 맺었다.이 시트콤은 이의정 송승헌 소지섭 등을 배출한 스타 등용문. 이선정은 “맘보걸 활동 중 가수를 할까 배우를 할까 고민하던 찰나 제의가 들어와서 출연하게 됐다. 푼수 백치 이미지였다”며 ‘남자 셋 여자 셋’ 출연 계기를 전했다.“그땐 연기할 때 카메라를 못 쳐다봤다”는 것이 이선정의 설명이다. 그는 “나는 톱스타도 아닌데 ‘남자 셋 여자 셋’ 방송을 보면 TV를 부수고 싶다”라 너스레를 떨었다.송승헌과 관련된 촬영 비화도 전했다. 이선정은 “한 번은 사이판으로 촬영을 간 적이 있는데 여배우들끼리 술을 마시고 바다에 간 적이 있다. 옷을 벗고 바다에 들어갔는데 나중에 옷이 없어진 거다. 알고 보니 송승헌과 홍경인이 숨긴 것”이라고 당시를 회상했다.이선정은 “지금은 ‘에라, 모르겠다’ 하면서 그냥 나왔을 텐데 그땐 어릴 때라 30분 넘게 바닷 속에 있었다. 송승헌이 그렇게 짓궂었다”고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