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이미지 추구 NO"…가수로 돌아온 '밀도 섹시' 박지훈 [종합]

기사입력 2019.12.04 5:03 PM
"한 이미지 추구 NO"…가수로 돌아온 '밀도 섹시' 박지훈 [종합]

[TV리포트=김민지 기자] 박지훈이 9개월 만에 본업인 가수로 돌아왔다.

박지훈은 4일 2번째 미니앨범 '360' 발매에 앞서 이날 오후 4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신촌캠퍼스 백주년 기념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하나의 이미지만 추구하지 않겠다"며 한층 성숙해진 모습을 예고했다.

이번 앨범 '360'은 박지훈이 지난 3월 발표한 솔로 데뷔앨범 'O'CLOCK' 이후 약 9개월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맑고 순수한 면을 보여주는 '0도', 청춘을 표현한 '180도', 아티스트로서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나타낸 '360도'의 각기 다른 3가지 콘셉트로 박지훈의 다채로운 매력을 담아냈다.

"앨범 활동을 빨리 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연 박지훈은 "메이(팬클럽명) 여러분을 얼른 만나고 싶은 마음도 크다. 팬분들이 좋아하시는 이미지를 다 넣어봤다"며 뮤직비디오에도 자신의 의견이 반영됐다고 밝혔다. 

이어 "뮤직비디오 속에 나오는 물 위에서 춤을 추는 신은 내가 하고 싶다고 해서 넣었다"며 "360도의 내 모습이 잘 담긴 것 같아 좋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360'엔 그를 향해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와 이에 대한 자신감이 녹아있다. 박지훈은 '360'을 통해 밀도 있는 섹시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진행을 맡은 박지선이 "여러 별명 중에 오늘은 어떤 별명이 좋겠냐"고 묻자 박지훈은 "(타이틀곡의 느낌과 맞게) '윙옵(윙크+오빠)'이 좋을 것 같다"며 멋쩍게 웃었다.

워너원 활동을 함께했던 가수 김재환이 프로듀싱에 참여한 곡 '이상해(Strange)'가 이번 앨범에 수록돼 눈길을 끈다. 워너원의 끈끈한 우정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것은 물론, 박지훈과 김재환의 컬래버레이션이 어떤 결과물을 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박지훈은 "내가 아는 사람들한테 받는 곡은 느낌이 색다르다"며 "(김재환이) 디렉팅을 보고 내가 녹음실에서 녹음할 때 그 느낌이 되게 이상했다"며 녹음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제목은 '이상해'지만 노래는 전혀 이상하지 않고 정말 좋다"고 강조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훈에게 곡을 선물한 김재환 역시 오는 12일 신보 발매를 확정해 공교롭게도 컴백 시기가 겹치게 됐다. 서로 어떤 응원의 메시지를 나눴냐는 질문에 박지훈은 "서로 컴백을 축하한다고 했고, 컴백 하면 활동 중에 만나서 같이 밥도 먹자고 했다. 언제 봐도 어색하지 않은 사이다"고 답했다.

같은 워너원 멤버이자 솔로 데뷔 앨범 수록곡을 함께 작업한 이대휘와 이번에 호흡을 맞춘 김재환 중 더 힘들었던 쪽으로 이대휘를 꼽기도 했다. 박지훈은 "대휘가 너무 확실한 편이라 더 힘들었던 것 같다"며 그 이유를 덧붙였다.

앞서 박지훈은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의 고영수 역으로 분해 연기 활동을 펼쳤다. 연기 활동과 앨범 준비를 병행하면서 힘든 점이 있었을 터. 그러나 박지훈은 예상과 달리 "힘든 점은 딱히 없었다"고 말했다. 

"드라마에 들어가면서 작품에 집중하고 싶었다. 아쉬운 부분도 있었고 뿌듯한 마음도 있었는데 앨범을 내고 팬분들을 만날 생각을 하니 좋았다"는 박지훈은 "팬분들을 기다리게 하는 마음이 컸던 것은 힘들었다"며 남다른 팬사랑을 보였다.

그러면서 "저번 앨범은 음악 방송을 못 했다. 이번엔 할 수 있어서 좋고, 드라마를 하면서 공백기가 길어졌는데 팬분들을 만날 수 있어 기쁘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지훈의 2번째 미니앨범 '360'은 이날 오후 6시부터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들을 수 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문수지 기자 suj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