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적극적인 여성에 매력 느껴"

기사입력 2019.12.11 10:42 PM
'토크가 하고 싶어서' 공유 "적극적인 여성에 매력 느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공유가 "적극적인 여성에 매력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11일 방송된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서는 이동욱, 공유와 장도연의 2대 1 소개팅 상황극이 펼쳐졌다.

장도연이 이상형을 묻자 이동욱은 "엄마같은 스타일을 좋아한다. 제가 기댈 수 있고, 제가 힘든 일을 겪을 때 대화를 하면서 풀 수 있고, 그런 분이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장도연이 엄마로 빙의해 터프하게 나오자 그는 "생각해 보니 이상형을 철회하겠다"라고 바꿨다.

여성의 어떤 모습에 매력을 느끼나라는 질문에 공유는 "적극적인 여성에게도 매력을 느끼는 것 같다. 요즘 시대가 많이 바뀌었고, 청혼을 꼭 남자가 해야 하는 법도 없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아직 결혼 생각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여자친구에 대한 자신의 장점에 대해 공유는 "끼니를 중시하는 사람이다. 밥을 못 먹었을 때 옆에서 먹일 것 같다"라고 어필했다. 이동욱은 "나는 연락을 잘해서 덜 궁금해 하게 하고, 덜 불안하게 한다"라고 말했다.

"새벽에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문자를 보낸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 공유는 "있다"며 "연락을 안 받아줘서 감사하다"라고 답했다.

장도연은 공유에겐 "얼굴이 작다 보니 징그럽다"는 이유로 퇴짜를, 이동욱에겐 "피부가 너무 하얗고 좋다. 좀 무섭다. 계속 주물러줘야 할 것 같고, 걱정스러울 것 같다"라는 이유로 퇴짜를 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공유는 "다시 태어나면 뮤지션이 되고 싶다. 싱어송라이터가 돼서 내 이야기를 하는 뮤지션으로 한 번 살아보고 싶다"는 바람도 밝혔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