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스파이 지니어스'에 트와이스와 韓드라마 등장한 이유

기사입력 2020.01.09 5:07 PM
디즈니 '스파이 지니어스'에 트와이스와 韓드라마 등장한 이유

[TV리포트=김수정 기자] 영화 '스파이 지니어스' 감독들이 '기생충'부터 방탄소년단까지, 각별한 한국 문화 사랑을 밝혔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잘나가는 슈퍼 스파이에서 한순간에 ‘새’가 된 스파이 랜스(윌 스미스)와 별난 상상력의 ‘새’가슴 지니어스 월터(톰 홀랜드)가 세상을 구하기 위해 극한의 팀플레이를 펼치는 스파이 액션 영화. 

톰 홀랜드가 맡은 ‘월터’ 캐릭터는 한국 문화에 열렬한 애정을 쏟는 감성 충만 K-컬처 덕후로, ‘월터’가 즐기는 한국 드라마, K-POP 등 다채로운 한국 문화들이 영화 곳곳에 녹아 있어 관객들의 반응이 뜨겁다.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글로벌 K-POP 그룹 트와이스의 히트곡 ‘KNOCK KNOCK’ 이 영화 속에 등장하게 된 배경을 소개하며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스파이 지니어스'의 닉 브루노-트로이 콴 감독은 “’월터’의 밝은 성격을 드러내기 위해 긍정적이고 기분을 업 시켜주는 노래를 넣고 싶었다. 아주 많은 노래를 들었고, 모든 스태프가 가장 마음에 들어 했던 곡이 바로 트와이스의 ‘KNOCK KNOCK’이었다”며 트와이스 노래를 선정하게 된 비하인드를 소개했다. 

두 감독은 “그 외에도 미국에서 인기가 많은 K-POP 음악을 즐겨 듣는다. BTS와 블랙핑크, 모모랜드를 좋아한다”고 K-POP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전 세계적인 K-POP의 위상을 실감하게 하는 동시에 친근감을 더한다.

‘월터’는 동료 연구원에게 “오늘 ‘서울의 열정’ 마지막 회예요”라고 활기차게 외치며 한국 드라마 덕후의 면모를 드러낸다. 실제 영화 속에서는 ‘월터’가 틈이 날 때마다 한국어로 방영되는 가상의 드라마 ‘서울의 열정’을 시청하며 완전히 몰입하는 모습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집중시킨다. 

두 감독은 “‘함께’의 가치를 담고 있는 동시에 감정을 극적으로 보여주는 한국 드라마가 낭만적인 ‘월터’ 캐릭터와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며 ‘월터’가 한국 드라마 덕후가 된 이유를 밝혔다. 

두 감독은 “한국 영화 또한 좋아하는데, '부산행' '올드보이' '괴물'을 특히 좋아하고 '기생충'도 빨리 보고 싶다”며 드라마, 노래는 물론 영화까지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내, 영화 속에 녹아든 그들의 한국 문화 사랑을 발견하는 재미를 기대하게 한다. 

'스파이 지니어스'는 1월 22일 개봉한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