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허경환 "동업자 배신으로 20~30억 빚, 힘들었다"

기사입력 2020.01.14 11:44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개그맨 허경환이 동업자의 배신으로 빚더미에 앉았던 과거를 떠올렸다.



허경환은 14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했다. 그는 연 매출 200억 원을 올리는 사업체를 운영하는 사업가이기도 하다. CEO 허경환의 모습도 공개됐다.



사업 초반 월 매출 7000만 원을 올릴 정도로 승승장구하던 사업은 동업자의 배신으로 하루아침에 빚더미에 올랐다. 허경환은 "회삿돈으로 불법적인 일을 하면서 거의 20~30억 되는 돈이 한꺼번에 터졌을 때 너무 힘든 거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때는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하게 하는 느낌이었다. 당시 라디오를 하고 있었는데, 힘든 사연에 대해 내 이야기를 할 수 없었던 거다. 노래를 틀어놓고 빚쟁이랑 통화를 했다. 이 삶이 끝나기나 할까 두려웠다"라고 토로했다.



허경환은 이날 통영 부모님 새집으로 향했다. 새집은 넓은 평수로 깔끔한 인테리어를 자랑했다. 이 집 장만에 허경환이 도움을 많이 줬다고. 허경환은 부모님과 함께 통영 여행을 즐기며 효자로서 면모를 드러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