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호 "'SKY캐슬'=천운, 성공 이유는 빛을 본 배우들 덕분"

기사입력 2020.01.15 11:06 AM
정준호 "'SKY캐슬'=천운, 성공 이유는 빛을 본 배우들 덕분"

[TV리포트=손효정 기자] 배우 정준호가 JTBC 'SKY캐슬'에 대해 "천운"이라고 표현하며, 배우들 덕에 성공했다고 짚었다.

정준호는 15일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SKY캐슬'이 성공한 것에 대한 자신의 이유를 밝혔다.

정준호는 "'SKY캐슬'이 시청률, 이슈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서 천운을 만났구나 생각한다"면서 "연기자 생활을 하면서 이런 사랑을 받는다는 것은 큰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SKY캐슬'의 성공의 의미를 짚었다. 정준호는 "캐스팅 단계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던 작품은 아니었다. 제작비도 많지가 않아서 어려움을 겪었고, 고3 수험생들의 교육 문제를 메인 프라임 시간대 편성해서 경쟁력 있는 프로그램과 경쟁했을 때 성공율이 높을까 하는 전문가들의 걱정된 시선들이 많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반면에 감독님이나 작가 선생님은 오래 전부터 이 작품을 준비를 했다는 믿음이 있어서 저나 염정아 씨는 감독님, 작가 선생님 믿고 달려간 것 같다. 큰 주목을 받지 못했던 것에 비해서 기대했던 것은 대본이 상당히 짜임새 있었고 빠져들고, 앞으로가 기대되는 스토리였기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준호는 "처음 연습할 때 마지막 인사하면서 그랬다. '이 작품은 대본도 좋고, 감독님도 준비를 많이 해서, 여기있는 연기자분들은 앞으로 연기하는데 집중해서 이 작품에 캐릭터 잘 녹아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현장에 오면 선배님들한테 인사도 안 해도 된다고 했다. 캐릭터에 집중해서 작품에 올인을 하자고 했다. 오늘부터 인사를 안 해도 한 것으로 칠 테니깐, 연기에 집중하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1회 시청률이 1%대가 나와서 다들 놀랐는데, 처음의 생각을 흐트러짐 없이 응집된 힘이 있어서 밀고 갔다. 결국 성공했는데, 화려했던 연기자들의 이력, 감독님, 작가님 이력이 아니라 누구보다 그 분야에서 디테일하고 섬세하게 끌고 간 프로급 연기자들 덕분 같다. 장점을 갖고 빛을 보지 못한 배우들을 캐스팅해서 적절하게 역할을 줬기 때문에 그분들이 숨은 실력을 발휘했고, 감독님과 작가님의 믿음이 큰 힘이 돼서 우리는 할 수 있다는 힘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히트맨'은 웹툰 작가가 되고 싶어 국정원을 탈출한 전설의 암살요원 준(권상우 분)이 그리지 말아야 할 1급 기밀을 술김에 그려 버리면서 국정원과 테러리스트의 더블 타깃이 되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코믹 액션. 오는 22일 개봉한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사진=롯데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