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봉준호 밝힌 #아카데미 새역사 #자막 #통역사[인터뷰 일문일답]

기사입력 2020.02.10 6:44 PM
'기생충' 봉준호 밝힌 #아카데미 새역사 #자막 #통역사[인터뷰 일문일답]

[TV리포트=김수정 기자] "봉준호, 새 역사를 쓰고 있다!(He is making history!)"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 92년 역사를 새로 썼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 '기생충' 주역들뿐만 아니라 현지 외신들도 한껏 들뜬 분위기다. 

'기생충'은 10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상인 작품상과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외국어영화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다. 시상식 직후 열린 백스테이지 인터뷰 진행을 맡은 외신 모더레이터 역시 "그는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라는 말을 연신 되풀이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날 인터뷰에서 "난 원래 이상한 사람이다. 평소 하던대로 했을 뿐이다.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와 작가들 모두 평소 하던대로 했을 뿐인데 놀라운 결과가 있어 얼떨떨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봉준호 감독은 오스카 트로피로 머리를 치는 시늉을 내며 "이렇게 하면 꿈에서 깰 것 같은 기분"이라면서 "완전 미쳤어!(Really Fuxxx Crazy)"라고 외쳐 취재진을 폭소케 했다.

앞서 봉준호 감독은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은 뒤 "자막이라는 1인치 장벽을 뛰어넘으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는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이미 장벽이 무너졌다. 유튜브, 스트리밍,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으로 우리 모두 연결돼 있다"라면서 "외국어영화가 상을 받은 것이 이젠 사건으로 취급되지도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외에도 이날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차기작, 아시아 영화감독, SNS를 중심으로 화제를 모은 통역사 샤론 최 등에 대한 다양한 질문이 오갔다.

■ 다음은 백스테이지 일문일답

-소감이 어떤가

봉준호: 난 원래 이상한 사람이다. 평소 하던대로 했을 뿐이다. 곽신애 바른손이앤에이 대표, 작가들 모두 평소 하던대로 했을 뿐인데 놀라운 결과가 있어 얼떨떨하다. 이렇게 하면(오스카 트로피로 머리를 치면) 꿈에서 깰 것 같은 기분이다. 완전 미쳤어!(Really Fuxxx Crazy!)

-앞서 글로벌 협업을 진행했는데.

봉준호: 전작인 '옥자'는 한국, 미국 프로덕션과 공동 작업했다. 온전히 한국적으로 가득한 '기생충'이라는 영화로 더 여러 나라에서 큰 반응을 얻었다. 가장 가까운 주변을 들여다 봤을 때 전 세계를 매료시킬 수 있는 것이 아닐까, 이번 일을 계기로 생각하고 있다.

-어렸을 때 한국에서 TV를 통해 오스카 시상식을 지켜봤겠다. 이번엔 직접 수상까지 하게 됐는데.

봉준호: 마틴 스콜세지 감독님을 좋아하는데 매번 감독상을 못 받으시는 것을 보며 답답해하다가 '디파티드'로 받으실 때 환호했다. 물론 그 분은 나를 모르시겠지만 말이다. 스콜세지 감독님과 함께 노미네이트 된 것부터 초현실적이었다.

-외국어영화로는 최초로 작품상을 받았다.

봉준호: 골든글로브 때 1인치의 장벽(자막)에 대해 얘기했는데, 때늦은 소감이었던 것 같다. 이미 장벽이 무너진 것 같다. 유튜브, 스트리밍,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을오 우리 모두 연결돼 있다. 이제는 외국어영화가 상을 받는 것이 사건으로 취급되지도 않을 것 같다. 모든 게 자연스러워지는 때가 될 것 같다.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다.

곽신애: 한국영화가 아카데미 후보가 된 것도 처음아닌가. 한 개 부문 트로피만 가져가도 기념이 될 것 같았는데 4개 부문 상을 받을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혼자 상상해본 적은 있다.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는다면 (회원들이) 투표를 해야 하는 것인데, 그렇다면 그것은 한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영화의 어떤 변화, 영향을 끼치는 자극의 시작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기생충'이 받으면 그런 점에서 좋을 것이라 생각했다.

-어디에서 영감을 받나. 특히 아시아 영화 감독 중에서.

영화 '하녀'를 만든 한국의 거장 김기영 감독에게 영향을 많이 받았다. 마틴 스코세지가 설립한 곳에서 최근 디지털 리마스터링 됐다. 찾아보길 추천한다. 이 외에도 일본의 이마무라 쇼헤이, 구로사와 아키라, 에드워드 양 등 훌륭한 아시아 감독이 많다.

-차기작 계획은?

물론 계획이 있다. 일을 해야지. 이게 내 일인데. 20년간 계속 일해왔고, 오스카나 칸에서 상을 받기 전 준비한 작품 2개가 있다. 이 상(오스카)으로 인해 내가 뭔가 바뀌는 건 없을 것이고 하던 것을 계속 준비할 것이다. 하나는 영어 영화이고 하나는 한국어 영화다.

-통역사(샤론 최)도 화제였다.

한국에서 영화를 공부한 친구다. 영화 시나리오를 쓰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 그 시나리오가 참 궁금하다.

김수정 기자 swandive@tvreport.co.kr /사진=김재창 기자 freddie@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