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10년 만에 안무연습실 찾은 손담비, ‘댄싱퀸’ 재연할까

기사입력 2020.02.14 3:15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조혜련 기자] 14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10년 만에 안무 연습실을 손담비의 열정 라이프가 펼쳐진다.



앞서 의외의 허당 매력으로 ‘멍담비’ ‘손 많이 가는 손여사’ 등의 수식어를 탄생시키며 많은 사랑을 받은 손담비는 그런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댄스 연습실을 찾는다. ‘미쳤어’, ‘토요일 밤에’, ‘queen’ 등 수많은 메가 히트곡으로 솔로 여가수로 정상의 자리에 올랐던 손담비가 “팬 분들에게 선물로 주고 싶다”면서 안무 연습에 나선 것.



그러나 직접 배울 안무를 본 손담비는 박자를 쪼갠 안무에 그나마 있던 자신감도 모두 사그라들고 말았다. 설상가상으로 의욕 충만했던 시작과 달리 예상보다 빨리 체력의 한계를 느끼고 좌절, 예전같지 않은 관절의 움직임으로 고난의 연습을 보냈다는 후문이다.





그럼에도 손담비는 팬들을 위해 남다른 열정으로 4시간 가까이 쉬지 않고 끊임없이 안무연습을 한 끝에 과거 ‘댄싱퀸’의 면모를 찾아간다. 손담비의 댄스 도전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손담비의 유쾌한 하루는 1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만날 수 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 사진=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