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11년 열애→16개월 만 이혼...짧은 결혼 생활 종지부 '안타까워' [종합]

기사입력 2020.02.25 12:03 A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DJ DOC 이하늘이 16개월 결혼 생활에 마침표를 찍었다. 11년이라는 열애 기간에 비해 지나치게 짧은 결혼 생활에 대중은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하늘의 이혼 소식은 소속사 슈퍼잼레코드 측이 공식입장을 통해 24일 처음 알렸다.



이하늘 측은 "이하늘 씨의 결혼을 축하해 주시고 응원해 주신 많은 분들께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신중한 고민 끝에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결정하고, 원만한 합의를 거쳐 이혼 과정을 밟아 각자의 길에서 서로를 응원해 주기로 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하늘 씨의 개인적인 일인 만큼, 이혼과 관련한 무분별한 추측과 허위사실 유포는 자제해 주시길 정중히 부탁드립니다"라며 "좋은 소식을 전해드리지 못해 다시 한 번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당부했다.





이하늘은 지난 2018년 10월 10일 오후 5시 11년 동안 교제해온 모과(애칭) 씨와 제주도에 위치한 카페 루시아에서 야외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의 연을 맺었다. 결혼식 당일 비가 내릴 거란 일기예보가 있었지만, 비는 없었고 거센 바람만 불었다.



결혼식은 주례 없이 양가 부모, 소수의 친-인척, 지인만 초대해 MC 딩동의 사회로 진행됐다. 축가는 임창정이 맡고, DJ DOC 멤버들과 지누션 출신 지누, 하하, 산이, SBS '불타는 청춘' 팀 김광규 구본승 최성국 등이 참석해 부부의 앞날을 축복했다.



결혼식 이후 이하늘은 축가를 불러준 임창정의 콘서트 게스트로 출연, 임창정이 자신의 결혼식에서 축의금을 안 내도 되는데도 300만 원이나 냈다면서 "정말 좋은 녀석이다"라고 장난을 치기도 했다.



그는 또 '불타는 청춘'에도 유부남이 된 결혼 선배로 출연, 친구들에게 "결혼은 자기애가 강하면 안 된다. 그런데 연예인 중에는 그런 친구들이 있다"면서 결혼에 대한 조언을 하는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랬던 이하늘은 지난해 12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 "사실 요즘 갱년기가 와서 감정 기복이 심해졌다"는 근황 고백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하늘의 토크쇼 출연은 '놀러와' 이후 8년 만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하늘은 새 앨범이 올해 안에는 무조건 나올 예정이라고 밝히며 가수 활동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낸 바. 이혼의 아픔을 딛고 가요계로 돌아올 이하늘의 활동에 응원의 메시지가 이어지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 드장플라워, 필름그라피

연예 마미손, 네이버VIBE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래퍼 마미손이 네이버 인공지능 뮤직 서비스 VIBE에서 진행하는 내돈내듣 캠페인 첫 주자로 나섰다.6일 네이버 VIBE 측은 마미손과 함께한 내돈내듣 캠페인 컬래버레이션 영상을 공개했다. 내돈내듣 캠페인은 "내 돈은 내가 듣는 음악에 갔으면 좋겠다"라는 취지를 기반으로 하며, 새로운 음원 정산 시스템을 알리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시작됐다. 이와 관련해 VIBE는 이용자의 감상 이력을 토대로 음원 이용료를 음악 저작권자에게 지급하는 이용자 중심의 음원 정산 방식을 올 상반기 중 도입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캠페인 영상에서는 마미손이 음악을 만드는 아티스트 입장에서 기존 음원 정산 방식에 대한 문제점을 제기하고, 내돈내듣 캠페인의 긍정적인 효과를 알리는데 초점을 맞췄다. 영상 속 마미손은 "내 노래 들은 돈, 나한테 와야지"라며 특유의 직설적인 가사로 캠페인을 응원했다. 캠페인 영상에 사용된 음악과 가사 역시 캠페인 취지에 적극 공감한 마미손이 직접 참여해 제작했다. 한편 마미손은 가요계 음원 사재기 이슈를 비판하는 곡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를 통해 가요계의 현실을 날카롭게 비판한 바 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네이버 VIBE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