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최민환♥율희, 쌍둥이와 첫 만남..."잘 키울게요" 하차 소감 [콕TV]

기사입력 2020.02.26 9:5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이우인 기자] 최민환 율희 부부가 쌍둥이들과 두근거리는 첫 만남을 가졌다. 세 식구에서 다섯 식구가 되는 경이로운 순간을 맞았다.



26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최민환 율희 부부의 쌍둥이가 최초로 공개됐다.



민환 율희 부부는 쌍둥이 출산 전날 짱이와 동생 맞이 예행 연습을 하고, 출산 가방을 싸며 시간을 보냈다. 민환은 "통통이 배에서 두 명이 나올까?"라고 신기해했고, 율희도 설레는 표정을 지었다.



민환은 "저도 처음이 아니기 때문에 긴장이 안 될 줄 알았다. 그런데 처음보다 더 떨리고 긴장된다"라고 긴장한 표정을 보였다. 반면 출산을 앞둔 율희는 "아이들이 건강해야 할 텐데, 하는 마음뿐이다"며 의젓한 모습이었다.



이른 새벽 병원으로 향한 민환 율희 부부. 민환은 율희 곁에서 출산을 기다리고 있었다. 수술 예정 시간이 임박하자 율희는 수술실로 들어갔다. 머지 않아 아기 울음 소리가 들렸고 민환이 분만실로 들어갔다.



첫째는 2.4kg의 최아윤, 둘째는 2.7kg의 최아린으로, 태어난 직후의 사진이 공개됐다. 민환은 "신기하고 벅차다. 여러 감정이 교차해서 진짜 믿기지 않고 신기하고 감사하다. 율희한테 고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재율이는 영상으로 동생들을 확인했다. 예쁘다고 반응한 뒤 자리를 피했다. 민환 어머니는 똑같은 영상을 수시로 재생해 봤다. 딸을 안고서 "너무 예뻐. 신기해"하는 민환은 '딸 바보'를 예약했다. 율희는 "짱이를 겪었는데도 불구하고 신기하고 처음인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민환은 "자식이 셋이 되니까 확실이 무거워졌다. 더 열심히 해야지"라고 다짐했다.



이날 민환 율희 부부는 쌍둥이 탄생과 함께 '살림남2'에서 하차하게 됐다. 율희는 "실감도 안 되고 아쉽다. 또둥이들 돌잔치까지 해야할 것 같은 느낌이다"라며 "저희 가족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감사드리고, 외롭지 않게 임신 시간을 보낸 것 같아서 감사하다. 앞으로 주신 사랑 항상 잊지 않고 예쁘고 힘차게 키워 나가겠다"라고 다짐했다.



율희 부모님과 민환 어머니도 하차 소감을 밝혔다. 특히 성장한 민환은 "건강한 모습으로 찾아뵐 날을 기다리겠다"며 눈물까지 글썽거렸다.



민환 율희 부부의 하차에 이어 김가온 강성연 가족의 출연 예고 영상도 공개돼 기대감을 불렀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연예 김현중 “공연 실황, 유튜브로 공개…더 잘됐다, 설레” [TV리포트=김풀잎 기자] 가수 김현중이 '바이오 리듬 더 심포니' 공연을 DVD가 아닌, 유튜브로 공개하게 된 것에 대해 "설렌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현중은 지난 1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타코 만들기에 도전, 해외 팬들과 소통에 나섰다. 영상에서 김현중은 "'바이오 리듬 더 심포니 공연'은 원래는 DVD로 내려고 했었다"며 "유튜브를 통해 여러분에게 11주에 걸쳐 풀어드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나날을 보내는 팬들을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이어 "어떻게 보면 더 잘 된 것 같다. 나를 모르는 많은 분들이, 새로운 매체를 통해서 알아갈 수 있어 설렌다. 주위에 많은 홍보 부탁드린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늘은 남미 팬들을 위해 타코를 만들었다"며 "남미 팬들이 제 채널을 많이 봐주시더라. 다른 나라 분들도, 원하는 요리를 말해 달라. 프랑스 팬들이 와인을 원한다면, 지금부터 포도를 재배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재중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다. 일상은 물론, 특별한 도전을 담은 콘텐츠를 공개하며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풀잎 기자 leaf@tvreport.co.kr / 사진=김현중 유튜브
연예 '하트시그널3'의 논란숲 강행군..."일단 지켜보자" vs "해명부터 선행돼야" [이슈리포트] [TV리포트=박현민 기자] 채널A '하트시그널3'이 출연자 논란에도 방송을 강행중이다. 형식적이고 속 빈 해명 이후 예정대로 시작된 '하트시그널'을 놓고 "좀 더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과 "우선적으로 명확한 해명이 선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논란의 중심에 선 출연진은 프로그램 계약 조건 등을 이유로 묵묵부답이다. 키를 쥔 채널A와 '하트시그널3' 제작진은 "출연자들과 관련한 일각의 주장들은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이후 일부 시청자는 "일단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제작진과 당사자의 납득 가능한 추가 해명을 기다리자는 분위기다.반면 '하트시그널3' 방송 강행에 앞서 확실한 해명이 우선되어야 한다는 주장도 상당하다. 실제로 해당 방송을 놓고 "논란 당사자로 인해 집중이 되지 않는다"는 시청자 반응이 잇따르고 있는 상황. 더 큰 문제는 논란의 3명 중, 아직 2명은 등장조차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시청자의 요청을 묵살하는 행위"라는 볼멘소리도 짙다.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진실이다. 출연자의 과거를 놓고 상반된 주장을 펼치는 양측 중 한쪽은 거짓이다. 어떤 경우에라도 누군가는 가해자고, 누군가는 피해자다. 진실과 거짓이 명백하게 가려지지 않으면, '하트시그널'은 결국 남은 방송 내내 논란과 잡음과 동반한 채 갈 수 밖에 없는 처지다.노이즈마케팅을 노리는 것이 아니라면 출연자와 제작진, 그리고 피해자를 위한 옳은 선택이 필요할 시점이 아닐까.한편, '하트시그널3'는 방송 전 일부 출연자들에 대한 후배 군기, 학교 폭력, 클럽 버닝썬과의 연관성 등의 폭로성 글이 웹상에 등장했다. 이에 출연자들의 인성 및 사생활 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며 적잖은 파장이 일었다.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채널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