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도올학당' CP "이승철 진행력 놀라…정우성, 개인사 공개 솔직+신선했다"(인터뷰)

기사입력 2020.03.12 9:47 AM
[단독] '도올학당' CP "이승철 진행력 놀라…정우성, 개인사 공개 솔직+신선했다"(인터뷰)

[TV리포트=석재현 기자] KBS 2TV '도올학당 수다승철'이 첫방송부터 깊이 있고 유쾌한 토크쇼로 호평받았다. 담당 CP는 "이승철 씨의 진행력에 놀랐다"고 칭찬했다. 이어 첫 번째 게스트 정우성의 사적인 이야기에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도올학당 수다승철'(이하 '도올학당') 김종석 CP는 12일 TV리포트에 "지난해 '오방간다'는 3.1운동과 임시정부 100주년을 기념해 한국 근현대사를 되돌아봤다면, 이번에는 대중이 살아가면서 느끼는 주제로 잡았다"며 "공감대의 폭을 넓히기 위해 가볍고 친근하게 다가가려고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배우 유아인에 이어 이번에 도올 김용옥의 파트너로 낙점된 이는 가수 이승철이었다. 김 CP는 "프로그램 캐릭터성을 이승철 씨가 사실상 혼자 만들고 있다. 저희도 놀라고 있다"고 감탄했다.

이어 "촬영 전 저희가 진행자나 게스트에게 주제에 걸맞는 질문을 물어보라고 알려주는 정도인데, 이승철 씨는 상대방의 반응을 읽고 즉흥 애드리브나 리액션으로 분위기를 쾌활하게 만들었다. 이 정도로 잘하실 줄 몰랐다"고 엄지를 치켜세웠다.

첫방송에 앞서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이승철은 "김용옥 선생님의 전화 한 통에 출연을 결정했다"며 참여 계기 및 30년 지기 우정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김종석 CP는 "이승철 씨가 솔로로 나왔을 시점부터 친하게 지냈다고 들었다. 서로 같이 노래방도 가는 사이다. 오랜 기간 친근하게 지냈던 삶이 주는 편안함이 있었다. 그래서 도올 선생님의 아이 같은 면을 볼 수 있었던 것이다"고 설명했다.

지난 11일 첫방송에선 배우 정우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정우성은 고등학교 자퇴 시절 이야기부터 어머니를 향한 감사한 마음 등을 고백했다.

김 CP는 "정우성 씨가 도올 선생님을 학자로서, 사회 어른으로서 존경하더라. 그랬기 때문에 감독 데뷔로 바쁜 와중에 출연에 응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정우성 씨가 다른 예능에도 자주 출연했지만, 그때와 다른 분위기였다. 꺼내기 어려운 개인사임에도 솔직하게 말해줬다"며 "도올 선생님께 '방송을 배우셔야 합니다'고 친근하게 대하는 모습도 예상 못했다. 신선했다"고 덧붙였다.

다음주 방송에 대한 관전포인트도 공개했다. 김종석 CP는 "다음 방송분에는 사랑과 자비에 대해 도올 선생님, 이승철 씨, 그리고 정우성 씨가 이야기를 나눈다"며 "정우성 씨가 개인적인 이야기를 많이 털어놓았다. 저도 처음 듣는 에피소드였다. 3배 더 재밌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도올학당'은 '잘 살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란 질문의 답을 찾기 위해 도올 김용옥과 이승철이 만나 고민해보는 강연토크쇼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

석재현 기자 syrano63@tvreport.co.kr / 사진= '도올학당 수다승철'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