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고양이 연기"...'어서와' 김명수X신예은 반려 로맨스, 힐링 선사할까[종합]

기사입력 2020.03.25 3:40 PM
"최초 고양이 연기"...'어서와' 김명수X신예은 반려 로맨스, 힐링 선사할까[종합]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최초로 고양이 연기에 도전했다. 특히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줄 힐링 드라마다." (김명수)

반려 동물을 소재로 한 판타지 드라마 KBS 2TV '어서와'가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신선한 소재를 사용한 이번 드라마가 시청자에게 따뜻한 힐링을 선사할 수 있을까.

2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어서와' 제작발표회에서는 배우 김명수, 신예은 서지훈, 윤예주, 강훈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어서와'는 남자로 변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같은 여자의 미묘한 반려 로맨스를 그린 작품으로 tvN '내성적인 보스'의 주화미 작가와 KBS 2TV '빅' '파랑새의 집'을 연출한 지병현 PD가 의기투합했다.

제작발표회에 참석하지 못한 지병현 PD는 이날 진행을 맡은 MC를 통해 웹툰 원작 작품에 대한 설명을 전했다. 지 PD는 "원작의 정서를 헤치지 않도록 노력했다. 비록 설정이 바뀐 부분도 있지만, 작가님과 논의하며 촬영했다"며 "드라마를 통해 (이 부분을) 확인해 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이번 작품에서 주연을 맡은 김명수는 때때로 인간 남자로 변신하는 고양이 홍조 역을 연기한다. 홍조는 인간으로 변했던 한순간을 기억하며 살아가는 고양이로, 김솔아(신예은 분)를 만나 아주 특별한 한집 살이를 하는 캐릭터다.

전작인 KBS 2TV '단 하나의 사랑'에 이어 또 다시 판타지 작품에 도전한 김명수. 특별한 이유가 있냐는 질문에 그는 "두 작품 다 판타지지만, 다른 부분이 많다. 고양이 캐릭터를 표현하는 게 국내 처음이라고 들었는데 지금 할 수 있는 것 중에 저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해 도전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고양이 연기에 대해 "반려묘를 키우고 있는데, 그 입장에서 생각해보려 했다. 사실 알면서도 모르는 게 고양이의 마음이다. 이 작품을 보시는 시청자 분들도 반려 동물에 대해 기존의 생각과 다르게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상파 첫 주연에 도전한 신예은은 사람에게 상처를 받아도 사람이라면 그저 좋아하고 마는 강아지 같은 여성 김솔아로 분한다.

신예은은 출연 결정 이유에 대해 "반려동물 소재에 끌렸다. 대본을 보면서 내내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 솔아 캐릭터를 통해 내 안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꺼내 보여드리고 싶어 (출연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김명수와 신예은은 '어서와'를 통해 처음 호흡을 맞춘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은 어떨까. 신예은은 "명수 씨가 제 생각을 얘기하면 모두 오케이 해주셔서 편하게 촬영했다"고 호흡에 대해 극찬했다.

김명수 역시 "호흡이 너무 잘 맞았다. 예은이는 아주 밝고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한다. (덕분에) 촬영을 잘 할 수 있었다"고 동의했다.

서지훈은 극 중 공방 겸 카페 소나무를 운영하는 이재선 역을 연기한다. 평소에는 감정을 잘 드러내지 않는 차가운 성격의 소유자. 이에 대해 서지훈은 "저는 평소 말이 많지 않고, 목소리 톤도 낮다. 제가 맡은 이재선과 비슷하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재선은 말을 해야 할 부분에서 굳이 말하지 않는데 이게 오히려 매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 인물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상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윤예주는 있는 듯 없는 듯 존재감이 없으며 소심한 인물이자 솔아의 입사 동기인 은지은 역을 맡았다. 윤예주는 "실제 성격과 극 중 캐릭터의 싱크로율이 50%다. 실제 성격은 밝은 편인데, 지은이는 사람과 친해지기 어려운 성격이라 그렇다"며 웃음 지었다.

강훈은 쾌활하고 명랑한 대형견을 닮은 솔아의 입사 동기 고두식 역을 연기한다. 극 중 밝은 캐릭터를 맡다 보니 현장에서 더 밝아질 수 있었다는 강훈. 그는 고두식 캐릭터에 대해 "보내고 싶지만, 보낼 수 없는 아주 소중한 애인과 같은 존재"라고 힘줘 말했다.

배우들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됐다. 다섯 배우가 모여 할로윈에 놀이공원을 찾아갔다고.

김명수는 "사실 놀이공원에 함께 갔는데 꿈과 희망이 가득한 곳에서 너무 어색하더라. 그걸 계기로 나중에 서서히 친해졌다"고 했고, 신예은은 "놀이기구를 타려고 대기하는데 다들 휴대폰만 쳐다봤다"고 폭로했다.

그러자 강훈은 자유이용권을 끊고 한 시간 안에 집에 가고 싶었던 적은 처음이었다. 놀이공원에서 나오자마자 다들 헐레벌떡 택시를 타고 집에 가더라. 그때 친해졌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우들은 시청률 공약에 대해서도 조심스레 언급했다. 신예은은 "시청률에 대한 생각을 사실 많이 하지 않는다. 기준을 잘 모르기 때문이다. 근데 어제 명수 선배가 '7% 정도가 좋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저도 동의한다"고 말했다. 김명수도 신예은의 말에 공감을 표하며 "9%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약을 걸 주인공으로 지목된 윤예주는 "(9%가 넘으면) 다섯 출연 배우가 다같이 여의도 공원에 모여 춤을 출 것"이라고 공약을 걸어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서지훈은 "반려동물을 키우시든 안 키우시든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신예은 역시 "사랑을 나누면서 행복하게 촬영했다. 드라마를 통해 힐링하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어서와'는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KBS 2TV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