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선 "'사풀인풀' 주인공이라고 생각한 적 없어…'최대수혜자'도 쑥스"[인터뷰]

기사입력 2020.03.26 3:18 PM
이태선 "'사풀인풀' 주인공이라고 생각한 적 없어…'최대수혜자'도 쑥스"[인터뷰]

[TV리포트=손효정 기자] KBS 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이하 '사풀인풀')'에서 강시월 역을 맡아 활약을 펼친 배우 이태선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면서 "최대수혜자라는 말도 쑥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26일 서울 모처에서 진행된 '사풀인풀' 종영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시월이가 주인공 같다'는 평이 부담스러우면서도 감사했다"고 소감을 얘기했다. 이어 "시월이가 다양한 사건들을 가지고 있고, 연기할 수 있어서 재밌었다. 언제 이런 연기를 해보겠나"고 덧붙였다.

이태선은 최근 종영된 '사풀인풀'에서 강시월 역을 맡아 연기했다. 그는 처음부터 캐스팅됐지만, 25부에 합류했다. 극의 후반부에 등장한 강시월은 극 전개의 키가 되면서 활약을 펼쳤다. 

고아인 강시월은 힘들고 거친 삶을 살아왔으며, 뺑소니 사고 누명까지 썼다. 그러나 삐뚤어진 사람은 아니었다. 그는 순수하고 인간적인 매력을 지녔다. 한마디로 정이 가는 캐릭터인 강시월은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고, 이태선 역시 큰 사랑을 받았다.

이로인해 '분량도 늘어난 것이 아니냐'고 묻자 이태선은 "캐스팅 될 때도 '시월이가 사건의 중심이 될 거다' 정도는 들었다. 준겸이와도 관련이 있다고는 들었는데 이 정도까지인지는 몰랐다"고 말했다. 

이태선은 원래 정해져있던 부분에 대해서는 '뺑소니 누명을 쓴 인물이고, 김청아(설인아 분)와 공조하게 되는 것', '문해랑(조우리 분)이 친동생이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시월이가 청아를 좋아하게 되는 것은 몰랐다"고 했다. 극중 강시월의 출연 분량이 늘어나면서, 김청아가 구준휘(김재영 분)가 아닌 그와 연결되기를 바라는 시청자의 반응도 이어졌다. 

이에 대해 이태선은 "저는 개인적으로 잘되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구성이나 내용을 봤을 때는 준휘와 잘 되는 것이 맞다. 저도 준청(준희+청아)을 응원했다"면서도 "이제 짝사랑 연기는 그만 하고 싶다"고 토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태선은 '사풀인풀'의 '최대수혜자' 평에 대해서도 생각을 밝혔다. 이에 대해 묻자 그는 "'딴따라' 때도 그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좋은 것 같지는 않다"면서 "모두가 노력하고 고생해서 드라마를 만든다"고 우문현답을 했다. 

이태선은 지난 2016년 SBS '딴따라'로 데뷔한 후,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KBS 2TV '슈츠',JTBC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등에 출연했다. 특히 tvN '호텔 델루나'로 얼굴을 알린 후, KBS 2TV 드라마 스페셜 '렉카'에서 주인공으로 열연을 펼쳤다. 올해는 '사풀인풀'과 함께 예능 tvN 'RUN', SBS '핸섬 타이거즈'에 출연하면서 인기를 끌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나무엑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