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논란에 답하다 #편애 #공정성 #갑질 [인터뷰]

기사입력 2020.03.27 7:00 AM
'미스터트롯' 서혜진 국장, 논란에 답하다 #편애 #공정성 #갑질 [인터뷰]

[TV리포트=박현민 기자] TV조선 '미스터트롯'은 앞선 '미스트롯'의 기록을 넘어 35.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전국기준)의 기록적인 시청률로 막을 내렸다. 다양한 연령대의 시청자를 TV앞에 모이게 했고, 투표하게 이끌었다.

관심과 인기만큼 논란도 끊이질 않았다. '편애 논란' '공정성 논란' '갑질 논란' 등으로 한시도 조용할 날이 없었다. 최종회는 773만표에 달하는 실시간 문자투표를 집계하지 못해 결국 발표를 연기하는 초유의 방송사고도 발생했다. 이러한 여정에서 무수히 피어났던 궁금증을 TV조선 제작본부 서혜진 국장에게 직접 물었다.

-'미스터트롯'이 이렇게 잘 될 거라 예상했나? '미스트롯'이 성공을 거둔 만큼, 처음보다는 더 편안한 마음이 들진 않았나?

"만드는 사람 입장에선 100% 확신이라는 게 없다. 남자편이라 오히려 걱정됐던 부분도 있다. '남자 시청자가 많이 안 볼 수 있지 않을까?' '트로트에도 팬덤이 생길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들이다. 차츰 시청률이 상승하고 팬덤이 구체화되면서 이러한 고민을 덜어냈다."

-남성 출연자이기에 오히려 팬덤 구축에 쉬울 거라는, 예상도 있긴 했다.

"남녀로 나눠 생각해보자. 엠넷 '프로듀스' 시리즈가 남자편일 때 시청률이 더 폭발적이었던 것은 아니지 않나? 앞서 '미스트롯'이 시청률 18.1%를 찍었기에 이보다 시청률이 더 나올 수 있을까에 대한 의문이 있었다."

-그러다가 시청률 30%를 넘겼다. 축하 연락을 많이 받았을 듯 싶다.

"사실 30%를 넘기고 받은 문자보다, 첫 회 시청률이 두 자리인 것에 대한 축하문자를 더 많이 받았다.(웃음)"

-제작자 입장에서 '미스터트롯'의 성공요인은 무엇이라 생각하나?

"실력자들이 많이 나온 것이 핵심이다. '미스트롯'은 송가인과 홍자의 라이벌 구도로 이야기를 만들어 냈다면, '미스터트롯'은 뷰 포인트가 많았다. 남자라 쇼에 한계가 없었던 것도 있다.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도 주효했다. 방송을 만들면서 이렇게 많은 커뮤니케이션을 한 것은 처음이다. 다양한 루트를 통해 시청자 반응을 체크했고, 방송 외적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해 프로그램을 더 풍성하고 드라마틱하게 만들었다. "

-커뮤니케이션이라는 것은 시청자의 반응에 대한 피드백을 뜻하나?

"팬덤 문화라는 것은 그 팬들과 소통하게끔 만들어주는 거다. 트로트 문화에서는 그런 것이 없었다. 연령층이 다양해서 요구가 각기 다르다. 빠른 피드백을 원하기도 한다. '미스터트롯' 제작진 중에 젊은 친구들이 해당 피드백을 바로 할 수 있도록 했다."

-자칫 시청자 반응에 휘둘리게 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기준이 있어야 한다. 최대한 객관적으로 바라보려고 노력한다. 방영 전 마스터 영상을 볼 때 그래서 더 예민하게 본다. 반응에 휘둘리지 않고 객관적으로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

-한 작가가 특정 참가자를 SNS에 '내 새끼'라고 한 것으로 편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웹상에서 보면 '미스터트롯' 편애의 역사가 다양하다. 여러 이야기가 존재한다. 해당 논란은 이미 팬덤이 공고하게 구축된 가장 끝자락에 위치했다. 당시 거론된 작가는 '미스트롯' 때부터 이미 '내 새끼'가 30명쯤은 됐다.(웃음)"

-최종 결과 발표가 미뤄지면서, 공정성에 대한 논란도 있었다. 이미 대중들은 Mnet '프로듀스' 사태를 겪으며 투표 집계에 대한 불신이 짙은 상황이었다.

"'프듀' 사건도 있었기에, 결정을 단호하게 해야했다. 우리도 그렇게까지 집계가 늦어질지 미처 몰랐다. 엉뚱하거나 애매하게 얘기를 하면 논란이 생길 수 있어서 정면돌파를 택했다. 발표를 못한 오디션은 처음 아닌가? 이런 일이 벌어질 수도 있구나 싶었다. 솔직히 말하고 다음주 방송으로 미뤄놓는 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다른 논란도 있다. 일각에서는 '미스터트롯'이 갑질을 통해 '기존 트로트 업계를 망친다'는 주장도 있더라.

"어떤 부분에서 그런지 되묻고 싶다. 직접 내게 이유를 말해주는 사람이 없다. 오히려 '미스트롯'과 '미스터트롯'으로 트로트시장이 질적으로, 외형적으로 확장되지 않았나? 커진 파이를 같이 나눠먹을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미스터트롯'의 성공으로 체감하는 변화가 있나?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대표가 '돈이 많아지면 무엇이 달라지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답을 했다. '이마트에서 똑같이 장을 보고, 하루 세 끼를 먹는다. 돈을 벌었다고 다섯 끼를 먹진 않는다. 대신 더 많은 정보가 모이고, 신선한 게임을 살 수 가 있고, 더 많은 기회의 장이 열린다'라고. 나도 마찬가지다. 더 다양하고 신박한 기획안을 가져오는 경우가 전보다 늘었다."

-2개의 트로트 경연 프로그램을 거치면서 느낀 게 있다면?

"오디션은 작가들의 노력에 의해 좌우된다. 열과 성의를 다해 만든 프로그램에 난 숟가락만 놨을 뿐이다."

-앞으로 어떤 프로그램을 계획하나?

당장은 '미스터트롯'에서 파생된 프로들이 있다. 그 이후엔 대중이 잘 모르는 인물에 대한 탐구에 대한 것도 고민 중이다. 트렌드를 따라가면 안 된다. 달라야 한다.

박현민 기자 gato@tvreport.co.kr / 사진=TV조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