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한 예능' 火→土 편성 변경…28일 방송부터 오후 5시 50분 방송[공식]

기사입력 2020.03.27 11:42 AM
'친한 예능' 火→土 편성 변경…28일 방송부터 오후 5시 50분 방송[공식]

[TV리포트=손효정 기자] 기존에 화요일에 방송되던 MBN ‘친한 예능’이 오는 28일부터 토요일 오후 5시 50분으로 시간대를 옮겨 방송된다. 

방송 시간을 토요일로 옮기고 처음 방송되는 ‘친한 예능’ 금주 방송에서는 강원도로 떠난 ‘하희라이프(한국인팀)’ 최수종-김준호-데프콘-이용진과 ‘샘샘브로(외국인팀)’ 샘 해밍턴-샘 오취리-브루노-로빈 데이아나의 한층 치열해지고 케미 터지는 대결 현장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에 멤버들의 찐 케미스트리가 유쾌한 에너지와 시원한 웃음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가 높아진다. 

이 가운데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이 인싸들 사이에서 유행한다는 ‘쓸모 없는 선물 증정식’을 하게 됐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27일 공개된 스틸 속에는 쇳덩이를 앞에 두고 쪼그려 앉은 최수종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입술을 깨문 채 어찌할 바 모르는 최수종과 신기한 듯 바라보는 이용진의 표정이 쇳덩이의 정체를 궁금케 한다. 이는 샘 오취리와 선물을 교환한 최수종의 모습으로, 그는 선물의 압도적인 무게감에 궁금증을 표출했다. 이내 등장한 선물은 이제는 고철덩어리가 돼버린 자동차 오디오. 이에 최수종은 “오취리 너 정말 이럴 거야?”라며 분노를 토해냈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샘 오취리의 선물보다 더한 무쓸모 선물들이 쏟아져 현장에는 경악과 폭소가 난무했다는 전언이어서 궁금증이 고조된다. 특히 공개된 스틸 속에는 못볼 걸 본 듯 울상을 짓고 있는 브루노의 표정이 담겨있어 폭소를 자아낸다. 이에 최수종과 데프콘은 웃음을 금치 못하고 있는 모습. 이에 브루노가 받게 된 선물의 정체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된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한국인팀과 외국인팀은 리얼 레트로 감성이 풍기는 나전역 야외 취침을 걸고 단체 미션을 펼쳤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8인방은 ‘나전역’이란 말을 듣자마자 “절대 가지 말자!”며 하나로 똘똘 뭉쳐 어느 때보다 강한 단합심을 폭발 시켰다고. 이에 전투력이 한껏 치솟은 멤버들의 격렬한 숙소 미션 현장에도 관심이 높아진다.

‘친한 예능’ 제작진은 “내일(28일)부터는 토요일 오후 5시 50분에 시청자들을 찾아 뵙게 됐다. 한 주간 쌓인 피로를 한방에 덜어줄 수 있는 강력하고 신선한 재미가 준비돼 있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손효정 기자 shj2012@tvreport.co.kr / 사진=MBN '친한 예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