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박혜경 "이정재 닮은 남자친구...피할 곳 마련해준 ♥" [종합]

기사입력 2020.04.01 10:06 PM
    페이스북 트위터









[TV리포트=김민주 인턴기자] 사업 실패, 성대결절 수술 등 힘든 시기를 이겨내고 가요계에 복귀한 박혜경이 남자친구와의 핑크빛 애정을 과시하며 행복감을 드러냈다.



1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열애 소식을 깜짝 고백하며 가요계 컴백을 알린 박혜경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박혜경은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남자친구가 배우 이정재를 닮았다는 소문에 대해 언급하자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내 눈에 턱하고 눈이 닮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혜경의 남자친구는 평소 그의 오랜 팬으로 여자친구의 노래를 100번 씩이나 반복해서 듣기도 했다고. 박혜경은 이처럼 애정 넘치는 남자친구에게 "오빠라고 부른다"며 "남자친구는 '박가수'라고 한다"고 서로의 애칭을 깜짝 공개했다.











박혜경은 열애 기사에 대한 남자친구의 반응도 알렸다. 그의 남자친구는 "박가수 이게 된 거야. 박가수가 주문을 걸어 결국 이렇게 된 거야. 날 책임져"라고 반응했다고 해 풋풋한 설렘을 전달했다.



이어 박혜경은 남자친구가 자신의 이상형에 100% 일치한다고 자신했다. 그는 자신의 이상형에 대해 "제가 존경할 만한 사람. 노래하는 것을 완벽하게 이해해 주는 사람. 대화가 통하고 저보다 강인한 사람"이라고 설명하며 남자친구를 소개했다.



박혜경은 힘든 시기에 버팀목이 돼 준 남자친구에 대한 애틋한 마음도 표현했다. 그는 "한동안 수술도 두 번이나 하고, 흙구덩이가 계속 무너져내리는 상황에 있을 때 내게 손을 내밀어준 사람이다. 피할 곳을 마련해준 사람"이라고 남자친구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남자친구에게 "많이 감사하고 항상 의지가 되는 사람이 될게"라고 애정 넘치는 영상 편지를 남겼다.



끝으로 박혜경은 "꽃다운 날들이 벌써 찾아왔죠"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 흐뭇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결혼 이후 제2의 전성기를 맞은 홍현희와 올해로 데뷔 50주년을 맞이한 가수 양희은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지난해 데뷔 이후 12년 만에 첫 신인상을 거머쥔 홍현희는 "결혼 이후 여유가 생겼다"며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2세 계획에 대해서는 "올해 안에 열심히 해보겠다"고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양희은은 "어떤 분이 '나는 죽음밖에 생각 안 하고 있다, 아내에게 마지막 선물이다' 싶어서 여기를 왔는데, 나가면서 '다시 시작하리라' 라는 생각을 하며 나간다고 했다"고 콘서트에서 만난 한 관객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때 열심히 해야겠다고 결심했다"고 해 감동을 자아냈다.



김민주 인턴기자 minju0704@tvreport.co.kr / 사진='본격연예 한밤' 방송화면 캡처

연예 ‘아빠본색’ 김지현, 8번의 시험관 시술→다시 자연임신 도전[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8번의 시험관 시술. 고심 끝에 다시 도전. 가수 김지현이 8번의 실패로 인한 마음고생을 털어놨다.31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선 김지현 부부의 이야기가 공개됐다.이날 김지현 부부는 자연임신의 길을 찾고자 한의원을 찾았다. 김지현은 “그 힘든 과정을 다시 겪어야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고 용기가 나지 않더라. 남편과 같이 검사를 받으려고 한다”며 한의원을 방문한 이유를 밝혔다.앞서 김지현은 임신을 위해 8번의 시험관 시술을 받은 바. 그는 “모르면 용감하게 덤볐을 텐데 아니까 힘들더라. 처음 시험관을 하러 갔을 땐 결과가 너무 심각해서 힘들었다. 몸은 건강했지만 나이가 문제라고 했다”고 털어놨다.이에 김지현의 남편은 “나이 들어 후회 없으려면 해볼 때까지 해보는 게 맞는다고 본다”며 김지현을 응원했다.8번의 시험관 시술 과정에서 김지현은 8번의 난자채취와 4번의 이식을 받았다. 그는 “공난일 때도 있었고 이식이 실패한 적도 있었다. 그 8번 동안 마음이 다쳤다. 다시 시작한다는 것에 용기가 필요했다”며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한의사는 “이 시기가 정말 중요하다. 이 시기를 잘 극복해야 한다. 이러다 폐경이 되면 임신이 아예 안 될 수가 있다”고 조언했다.김지현은 “만감에 교차했다. 그런데 후회하기 싫으니까 임신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안 남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시험관 성공 확률이 높지 않다는 진단엔 끝내 눈물을 터뜨렸다.그는 “시험관 시술을 받으면서 힘들었던 과정들이 떠올랐다. 두려움에 눈물이 났다. 포기하는 게 맞을까. 다시 도전하는 게 맞을까. 여러 생각이 들었다”며 눈물의 이유를 전했다. 한의사는 “나이 때문에 위축되면 안 된다. 그 대신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며 김지현을 격려했다.한편 이날 방송에선 길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길은 처갓집을 찾아 장모님 표 능이버섯 백숙을 먹으며 행복을 만끽했다. 길의 장모님은 “처음 해줬다. 장모의 마음으로 했다. 온갖 좋은 재료를 다 넣어서 보약처럼 만들었다”며 웃었다.이어 길의 첫 인상에 대해 “정말 낯설었다. 솔직히 평범한 외모는 아니지 않나. 그래서 적응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그러면서도 “길의 노래를 들었는데 평상시와 전혀 다른 느낌이었다. 우리 사위 멋지더라. 딴 사람 같았다”며 가수 길을 치켜세웠다.이에 길은 어색한 웃음만 짓다가 “가족이니까 멋지게 느껴지는 걸 거다”라 쓰게 말했고, 길의 장모님은 “아니다. 내 사위라고 생각 안하고 가수로 봤을 때 그렇다”고 거듭 덧붙였다.길의 위축된 모습엔 “칭찬에 어색하는 모습이 안쓰럽더라. 칭찬을 많이 못 들었나. 정말 괜찮은 사람인데. 너무 주눅이 들어 있었던 것 같다”며 안타까워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아빠본색’ 방송화면 캡처
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이, 잠든 이초희 보며 꿀 뚝뚝... 사랑에 빠진 남자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상이가 이초희의 매력에 제대로 빠졌다. 잠이 든 이초희를 바라보는 이상이의 모습은 사랑에 빠진 남자 그 자체였다.31일 방송된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선 재석(이상이 분)과 다희(이초희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재석은 이미 다희에게 푹 빠진 뒤. 다희와 함께 독서실을 찾았던 재석은 잠이 든 그를 사랑스럽단 얼굴로 응시했다.이 같은 재석의 시선을 알아채지 못한 다희는 “딱 10분만 자고 일어나려고 했는데 어제 새벽에 잤더니 너무 피곤했나봐. 푹 자버렸네”라고 말했다. 재석은 제 감정을 감추고자 “네, 그런 거 같더라고요. 얼굴이 푸석푸석해보여서”라고 짓궂게 놀렸다.시험에 앞서 옥분(차화연 분)이 지어준 총명탕을 먹고 있다는 다희의 말엔 “난 그런 거 안 먹어도 원래 총명해서”라며 너스레도 떨었다.이에 다희는 “처음엔 약발 잘 받는 것 같더니 시험 다가오니 아닌 것 같아요. 긴장해서 그런가?”라 털어놨고, 재석은 긴장을 풀어주는데 좋은 스트레칭을 알려주겠다고 나섰다.그러나 이어진 재석의 행동은 다희를 밀고 줄행랑을 치는 것. 놀란 다희에게 재석은 “어때요? 긴장 풀리죠?”라 묻는 것으로 그를 웃게 했다.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한 번 다녀왔습니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