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예 측 "음원 차트 조작, 사실무근…명예 실추시 모두 고소"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4.08 3:47 PM
송하예 측 "음원 차트 조작, 사실무근…명예 실추시 모두 고소" [공식입장]

[TV리포트=김민지 기자] 또 다시 음원 차트 조작 논란이 제기된 가수 송하예 측이 의혹을 부인하며 명예를 실추시킨 이들을 모두 고소하겠다고 경고했다.

송하예의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8일 "국민의당에서 언급한 것은 전혀 사실무근.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다"며 "전혀 사실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는 사재기 의혹으로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다.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관련 조사가 필요하면 성실히 임하겠다. 아티스트와 관련해 어떠한 사재기 작업도 진행한 것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거듭 강조드린다"고 덧붙였다.

송하예는 앞서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의 기자회견에서 음원 차트 조작을 시도한 가수들 중 한 명으로 언급됐다. 김 후보는 언더마케팅회사 크레이티버가 일반인들의 ID를 불법으로 해킹해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고 밝혔다.

송하예와 함께 볼빨간사춘기, 공원소녀, 이기광, 영탁, 고승형 등이 지목됐다. 이들 역시 사실무근임을 강조했고 일부는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다음은 더하기미디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입니다.

금일 국민의당 음원 차트 조작 폭로 기자회견 관련 공식입장 전달드립니다. 먼저 국민의당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 아티스트에 대해 언급한 것에 있어 전혀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사재기를 의뢰하거나, 시도한 적조차 없습니다.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있는 사재기 의혹에 대해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입니다.

관련 조사가 필요하면 성실히 임할 것이며, 아티스트와 관련 어떠한 사재기 작업도 진행한 것이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거듭 강조드리는 바입니다.

감사합니다.

김민지 기자 kimyous16@tvreport.co.kr / 사진=더하기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