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현 측 "임대료 감면, 중간 관리인 착오로 누락"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04.17 1:35 PM
전지현 측 "임대료 감면, 중간 관리인 착오로 누락" [공식입장]

[TV리포트=유지희 기자] 배우 전지현 측이 '착한 건물주' 과대 포장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7일 소속사 문화창고는 TV리포트에 "'코로나1 9' 바이러스 확산 이후 해당 건물들의 임대료 감면 과정 중 일부 보도와 다르게 어려운 곳은 몇 개월 더 감면을 해주기도 했다"고 설명하며 "그런데 중간 관리인의 착오가 있었음을 알게 돼 바로 확인 후 누락된 곳은 감면 조치를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어 "모두 힘든 상황을 잘 이겨내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지현은 '코로나 19' 여파에 따라 자신이 소유한 건물의 임차인들에게 두 달 간 임대료 10%를 감면해줬다는 소식이 알려져 '착한 건물주'로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지난 16일 한 매체는 전지현이 소유한 삼성동, 논현동, 이촌동 건물들의 모든 임차인들이 해당 감면을 받은 것이 아니라고 보도했다.

전지현은 지난 2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 원의 성금을 기부했다.

이하 전지현 소속사 공식입장

배우 전지현씨 임대료 감면 보도에 관하여 말씀드립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이후, 

해당 건물들의 임대료 감면 과정 중

일부 보도와 다르게 어려운 곳은 몇 개월 더 감면을 해주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중간 관리인의 착오가 있었음을 알게 되어

바로 확인 후 누락된 곳은 감면 조치를 하도록 하였습니다.

모두 힘든 상황을 잘 이겨내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합니다.

유지희 기자 yjh@tvreport.co.kr / 사진=TV리포트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