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자, 헬마우스 찾아가 확성기 방송하다 결국 경찰에 제지

기사입력 2020.06.03 10:27 PM
왕자, 헬마우스 찾아가 확성기 방송하다 결국 경찰에 제지

유튜버 왕자가 온라인에서 시비 붙은 유튜버를 만나겠다며 확성기를 틀고 방송을 하다 경찰에 제지됐다.

지난달 30일 유튜버 왕자는 실시간 방송 중에 헬마우스와 토론 배틀을 하겠다며 그가 사는 곳으로 추정되는 동네를 찾아갔다.

이 둘은 지난달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내용으로 유튜브에서 설전을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왕자는 차에 탄 채 마이크와 확성기를 이용해 “너 오늘 여기 안 나오면 개병X 되는 거 알지?”라며 헬마우스를 조롱하며 불러냈다.

길거리에 있는 시민에게는 “계란 팔러 왔어요 계란”이라며 자신을 ‘계란장수’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얼마 후 경찰이 출동하자 왕자는 “안 나오고 신고해 버리냐? 모양 빠진다. 빤스런 해버렸냐?”라며 헬마우스가 비겁하게 신고했다는 듯이 얘기했다.

왕자는 경찰의 제지 이후에도 10분가량 주택가를 누비며 같은 행동을 반복했다.

또 다시 출동한 경찰은 “도로를 막고 있다는 신고를 받았다”며 왕자의 행동을 제지 시켰다. 

결국 왕자는 확성기로 소리치는 것을 중단한 뒤 방송 카메라를 보면서 “이빨 조지지마. 도망자 새X야. 앞으로 엮이려고 하지 마라. 꺼져”라며 헬마우스에게 경고를 남기면서 방송을 종료했다. 

장아람 기자 jukebox222@naver.com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 당신만 안 본 뉴스

"동거 하는 거 아니야" 보겸♥츄정 비(非)동거 사실 폭로한 엘린 (영상)

배우 최초로 유튜브 '골드 버튼' 받은 박서준..."구독자 몇 명이길래?"

청담동 미용실서 130만원짜리 아이돌 '헤어+메이크업' 받은 유튜버의 비포 애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