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영과 싱크로율 200%" 박지훈 '연애혁명' 사랑꾼 변신

기사입력 2020.06.05 5:12 PM
"공주영과 싱크로율 200%" 박지훈 '연애혁명' 사랑꾼 변신

[TV리포트=이윤희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애교만점 사랑꾼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카카오M은 디지털 오리지널 드라마 '연애혁명'의 달콤한 순정파 ‘공주영’ 역으로 박지훈이 출연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지훈은 다양한 작품으로 탄탄한 연기 경험을 쌓으며 지난해 JTBC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으로 성공적인 사극 연기를 선보인데 이어, 이번에는 애교 넘치는 사랑꾼으로 변신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연애혁명'(제작 메리크리스마스)은 232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까칠한 정보고 여신 ‘왕자림’에게 한눈에 반한 애교많고 사랑스러운 ‘공주영’ 커플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10대들의 연애와 우정, 꿈 등 그들만의 좌충우돌을 담아낸 신개념 개그 로맨스. 모바일 최적화 디지털콘텐츠 제작을 본격화하고 있는 카카오M이 선보이는 디지털 숏폼 드라마로, 총 30화, 각 20분 내외로 제작된다.

박지훈이 맡은 ‘공주영’ 역은 애교, 의리, 성격, 춤, 노래, 외모까지 모두 ‘많이’ 갖춘 17세 고등학생으로, 한눈에 반한 ‘왕자림’을 향한 끝없는 사랑을 표현하는 직진 사랑꾼이다. 공주영의 하루는 왕자림으로 시작해 왕자림으로 끝날 정도로 근래 어디서도 보기 힘든 역대급 순정남. 사랑 앞에서는 한없이 부드럽다가도, 친구들에게 어려운 일이 생기면 어른스럽고 듬직한 모습을 보여주는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박지훈의 캐스팅 논의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공주영과 싱크로율 200%’라며 화제를 낳은만큼, 박지훈이 선보일 ‘공주영’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아역배우 출신으로 지난해 '꽃파당'에서는 조선 최고의 패셔니스타로 사극 연기를 선보인데 이어, 이번에는 '연애혁명'을 통해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고등학생으로 변신을 시도, 연기력의 스펙트럼을 더욱 넓힐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M 관계자는 “'연애혁명'은 10대들의 꿈과 사랑, 우정을 그들의 시선에서 요즘 시대의 감수성에 맞춰 현실감 있게 담아낼 예정”이라며, “활발한 활동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선보여 온 박지훈이 공주영 역을 통해서는 또 어떤 매력을 발산할지,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박지훈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연애혁명'은 이달 중 촬영을 시작해, 올 하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박지훈은 최근 세 번째 미니앨범 'The W'의 타이틀곡 'Wing(윙)'을 발표해 인기몰이 중이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카카오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