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규필 "'배우'라긴 보단 배우는 중…'샛별이'에 도움 됐으면" [인터뷰]

기사입력 2020.06.19 9:29 AM
고규필 "'배우'라긴 보단 배우는 중…'샛별이'에 도움 됐으면" [인터뷰]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최고 신스틸러’로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넘나들며 맹활약 하고 있는 배우 고규필이 하반기에도 열 일 행보에 나선다. 

특히 큰 인기를 모았던 SBS 드라마 ‘열혈사제’의 이명우 감독과의 인연으로 '편의점 샛별이'에도 출연하며 ‘의리’까지 과시하고 나섰다. 

'편의점 샛별이'는 24시간 불이 꺼지지 않는 편의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 드라마다. '열혈사제' 이명우 감독의 연출작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열혈사제' 속 최고의 캐릭터로 화제를 모은 '모카빵 신자' 오요한 역의 고규필이깜짝 출연해 시청자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특히 고규필은 편의점 전문 크리에이터 '편생편사'로 카메오 활약을 펼친다. '열혈사제'에서도 편의점 알바생이었던 고규필은 '열혈사제' 속 캐릭터, 모습 그대로 깜짝 등장한다. 

고규필은 TV리포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명우 감독님과 오랜만에 현장에서 만나서 굉장히 반가웠다”면서 “이번 역할이 예전 작품인 ‘열혈사제’에서의 ‘오요한’ 캐릭터라서 그때와 같은 옷을 입고 촬영해서 옛 생각도 났고 즐거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저 현장에서 재밌게 놀다 온 기분이다.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역할에 임했으니 ‘편의점 샛별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 “최고의 신스틸러? 그저 과분…배우라기 보다는 연기를 배우는 중”

고규필은 현재 데뷔 이래 가장 바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그가 출연하는 매 작품이 흥행에 성공하는 가 하면, 고규필이 그려내는 맛깔 캐릭터는 극적 재미나 몰입도를 높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여전히 배우는 중”이라고 겸손한 답변을 내놓고 있지만 고규필은 연기 경력 17년이 훌쩍 넘은 베테랑 연기자다. 

1993년 영화 ‘키드캅’의 아역 배우부터 시작해 중앙대학교 연극영화과를 거쳐 2003년 KBS 20기 공채 탤런트로 연기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특히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을 비롯해 ‘한 번 더 해피엔딩’, ‘그녀를 찾아줘’, ‘38사기동대’, ‘열혈사제’ 등을 비롯해 영화 ‘나를 기억해’, ‘메멘토모리’ 등에 출연하며 차근차근 연기를 다져온 굵직한 배우다. 그의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하는 이유다. 

고규필은 “많은 분들의 좋은 평가는 아직 과분하다고 생각한다. 그저 쉬지 않고 역할을 주시는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많은 주목과 기대를 받는 위치가 아니기 때문에 여전히 일하는 게 재밌고, 자유롭게 하고 있을 뿐 무언가의 타이틀에 대한 욕심은 없다. 조용히 그리고 꾸준히 작품에 도움이 되는 배우로 오래오래 일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매 작품 성실한 캐릭터 소화로 자신만의 캐릭터와 필모그래피를 완성하고 있는 고규필은 “여전히 연기란 무엇인지 궁금하다. 예전에는 나도 배우의 길에 대해 늘 고민하고 궁금해했지만, 요즘엔 그 답을 알려고 하기보다는 더 배우려 하고 있다. 지금은 더 배우는 길 위에 서 있다고 생각한다”고 겸손한 답변을 내놨다.

수 많은 배우들과의 경쟁이 불가피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규필에 대한 러브콜이 잇따르는 데는 그 만한 이유가 있을 터다. 특히나 감독들이 자신과 한 번 작업한 배우들을 잇따라 러브콜을 한다는 점은 분명 그 배우만의 ‘성실한 강점’이 있기 때문이다. 

고규필의 하반기 행보도 바쁘다. 현재 MBC 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를 비롯해 영화 ‘카운트’ 촬영도 한창이다.

올해 초 방영된 드라마 ‘방법’이 영화화돼 하반기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영화 ‘스텔라’는 촬영을 마치고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하반기 MBC 드라마도 예정돼 있다. 

고규필은 “앞으로도 지금처럼 다양하고 활발한 활동 보여드리고 싶다”면서 “배우 고규필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늘 감사하다. 앞으로도 성실히 좋은 작품들로 찾아뵙겠다.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활동할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응원을 당부했다.

연기에 대한 뚝심과 캐릭터 소화에 대한 믿음으로 배우의 길을 묵묵히 이어가고 있는 배우 고규필을 TV리포트 역시 응원한다. 꽃길만 걷는 배우 고규필이 되길.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매니지먼트 오름,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