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억측"…누가 ‘볼빨간사춘기 불화설’ 조장하나 [이슈리포트] 

기사입력 2020.06.19 3:22 PM
"또 억측"…누가 ‘볼빨간사춘기 불화설’ 조장하나 [이슈리포트] 

[TV리포트=이윤희 기자] 급기야 이번에는 우지윤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새롭게 선보인 곡이 ‘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선을 긋고 나선 것이다. 

우지윤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도도'는 2019년도에 작업해서 그 중 일부를 인스타에 게시했었다. 남은 일부가 메인으로 됐다"면서 "'섬' 역시 작년 여름에 가이드 1절을 완성시킨 곡이다. 지금과 inst 이외에 다른 부분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볼빨간사춘기’는 여성 듀오로 활약했지만 우지윤이 탈퇴한 상태다. 우지윤은 낯선아이라는 예명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앞서 우지윤은 지난 18일 신곡 '도도'와 '섬'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가사를 들은 일부 누리꾼들은 우지윤이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한 심경을 담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안지영 저격’까지 확대됐다. 

여기에 탈퇴 2개월 만에 초고속 컴백한 정황까지 덧붙이며 또다시 ‘추측’ 불화설을 제기했다. 

이번에 문제가 된 것은 신곡의 가사였는데 특히 곡 '도도'에는 '욕심 이성 Side Out. 넌 날 밀어 버리곤 Set point 그대로 가로채/ 악몽이라는 내가. 마지막까지 내가. 이기적이라 내가. 내일이 널 위해 온다며 자기합리화 꽃을 피워. 걱정이야 난 너가. 다행이야 난 니가' 등이 담겼다. 이를 둘러싸고 누군가를 저격하는 가사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고, 그 대상이 최근 결별한 안지영이라는 것이다. 

우지윤과 안지영의 불화설은 활동 당시에도 불거진 바 있다. 그러나 안지영은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데뷔 때부터 지금까지 4년간 함께했다”며 “우리가 좋은 선택을 해서 가는 건데 억측을 하니 속상하고 화도 났다. 우린 잘 지내고 있다”고 해명했다.

추측과 억측으로 또 한 번 서로에게 생채기를 남긴 가운데 양측의 잇단 진땀 해명으로 일단락 된 ‘불화설’이 그저 씁쓸함을 남기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