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고백 고백 읽씹 당한 뒤 오히려 비난 받고 있는 모태솔로 여성

기사입력 2020.07.04 6:12 PM
카톡 고백 고백 읽씹 당한 뒤 오히려 비난 받고 있는 모태솔로 여성

좋아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표현하는 것.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심지어 그 대상이 함께 일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그럴 것 같은데요. 얼마 전 이런 고백을 한 후 예기치 못한 상황이 벌어진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사연자 A씨는 26세의 모태솔로 여성입니다. A씨는 누구를 좋아해 본 적도 없고, 남성에게 설레본 적도 거의 없다고 하는데요. 심지어는 남자 연예인도 좋아해본 적이 없다고 합니다.



그러나 첫 입사한 회사에서 좋아하는 또래 남자가 생겼고, 짝사랑만으로도 설레고 행복한 느낌을 받았다고 합니다. A씨는 동성 친구들끼리 있으면 애교도 많고 활발한데 이성 앞에서는 대화도, 표현도 잘 못하고 무뚝뚝한 편이라 그 남성이 자신의 마음을 몰랐을 것 같다고 합니다. 

그렇게 반년 정도를 짝사랑하다 결국 고백하기로 용기를 냈습니다. 차마 얼굴을 보고 할 용기가 나지 않아 카카오톡으로 솔직한 마음을 전달했다고 하네요. 내용은 대충 그 남자분의 칭찬으로 시작해 어떠한 장점에 반해 좋아하게 되었다. 사귀어 달라고 하는 것이 아니라 후회하고 싶지 않아 실례인 줄 알면서 카톡으로 용기 내본다. 거절해도 괜찮으니 생각해보고 연락 달라. 만약 거절한다면 다시는 부담스럽게 마음 표현하지 않을테니 걱정말아달라는 내용이었다고 합니다.



결과는 참혹했습니다. 이 남성이 이 카톡을 읽고 아무런 답장이 없었던 것이죠. A씨는 나름 인생의 첫 고백이었는데 이런 결과가 나와서 일주일 간 밤새 후회하고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회사를 그만둬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도 했다고 하네요. 그러나 부서가 달라서 마주치는 일도 거의 없었고, 마주칠뻔한 상황도 자신이 다 피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2주 후 A씨는 선배의 부탁으로 머릿수를 맞추기 위해 단체로 미팅을 나갔다고 합니다. 그리고 두 명의 남성에게 애프터 신청을 받았지만 2주 전의 '읽씹 사건' 후유증이 커 거절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이후로 자신이 고백했던 남성에게 카톡이 오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시작은 왜 고백했느냐, 같은 회사 다니는 사람에게 고백하면 서로 불편해지는 거 모르느냐, 왜 자기를 불편하게 만드느냐며 기분 나쁜 티를 많이 냈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정중하게 자신의 감정만 생각하고 고백해서 죄송하다며, 자신의 감정 정리는 잘 되어가고 있으니 부담 가지지 않으셨으면 좋겠다고, 불편하지 않게 앞으로 행동 조심하겠다고 답장을 보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틀 튀에는 소개팅 건으로 꼬투리를 잡았다고 하는데요. 고백하고 얼마 안 지나서 소개팅 나간 것이 어이가 없다는 것이었죠. 애프터 신청받아놓고 거절한 것이 자신을 의식한 것이 아니냐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이때도 A씨는 그런 거 절대 아니라며 신경 쓰지 않으셔도 된다고 다시 한번 정중하게 사과를 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것이 끝이 아니었습니다.



다음 날에는 그렇게 쉽게 정리될 마음이면 애초에 자신에게 한 고백도 진심이 아니고 장난이었던 것 같은데 가벼운 마음으로 사람 불편하게 해서 기분 좋냐는 내용을 보냈다고 합니다. 이에 A씨는 답장을 하지 않았습니다. 

일주일 후 또 비난의 카톡이 왔는데요. A씨의 프로필 사진에 와인바 모습이 올라와 있는 사진을 보고 OO씨가 한 고백 때문에 자신이 계속 마음이 불편하다며, 왜 자신을 나쁜 놈 만드냐며, 자신도 술을 마셔야겠다고, 제발 더 이상 신경 안 쓰이게 해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A씨는 정말 황당했다고 하는데요. 이를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네티즌들에게 묻고 있습니다. 참고 넘어가야 하는지 아니면 정말 회사를 관두고 피해야 하는지, 계속 다니자니 이런 카톡 받는 것도 스트레스라고 하네요.

이에 네티즌들은 '네가 나 좋다 그랬잖아! 근데 감히 소개팅을 해? 왜 더 안 매달려? 이 마음인 거 같은데 상대하지 마세요..' '사귀었으면 얼마나 피곤했을까' '지질하다..' '유부남에게 고백한 것도 아니고, 사귀다가 양다리 걸친 것도 아닌데 왜 이렇게 집요하게 비난받는 건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네요.

같은 회사 사람에게 고백했다는 이유로 집요하게 비난받는 여성. 과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저작권자 ⓒ 커플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커플스토리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