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스트리트 보이즈 이후 12년만" 세븐틴, 日 오리콘 역사 바꿨다 [성적표]

기사입력 2020.07.07 8:12 AM
"백스트리트 보이즈 이후 12년만" 세븐틴, 日 오리콘 역사 바꿨다 [성적표]

[TV리포트=이윤희 기자] ‘밀리언셀러’ 그룹 세븐틴이 일본에서도 폭발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다.

7일 오전 일본 최대 판매량 집계 사이트 오리콘은 속보를 통해 세븐틴의 미니 7집 ‘헹가래’가 주간 앨범 랭킹에서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앞서 세븐틴은 미니 7집 ‘헹가래’로 오리콘 차트(06.22~06.28 집계 기준) ‘주간 디지털 앨범’, ‘주간 앨범’, ‘주간 합산 앨범’ 총 3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 3관왕의 쾌거를 이룬 것에 더해 또 한 번 새로운 기록 행진에 한 발짝 다가섰다.

세븐틴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오리콘 주간 앨범 랭킹에서 2주 연속 1위를 달성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탄생 시킨 것. 이와 더불어 ‘주간 앨범 랭킹’ 2주 연속 1위를 차지한 것은 해외 남성 아티스트로서 세븐틴이 12년 8개월 만에 이뤘다는 점에서 이 같은 성과는 더욱 눈여겨볼만 하며 세븐틴의 뛰어난 현지 파급력을 보여주는 지표이기도 하다.

이처럼 쟁쟁한 현지 아티스트들을 제치고 한국 앨범 ‘헹가래’로 2주 연속 ‘주간 앨범 랭킹’ 1위를 차지해 많은 음악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세븐틴은 일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9월 9일에는 일본 미니 2집 ‘24H’를 발매한다고 밝혀 대중들과 현지 매체들의 많은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이들의 일본 미니 2집 ‘24H’는 세븐틴의 한층 세련되고 어른스러운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앨범으로 동명의 신곡과 더불어 보컬 유닛의 ‘바람개비’, 퍼포먼스 유닛의 ‘247’, 힙합 유닛의 ‘칠리’ 그리고 초동 109만 장의 신화를 이뤄낸 미니 7집 ‘헹가래’의 수록곡 ‘같이 가요’까지 일본어로 번안되어 수록돼 현지에서 벌써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플레디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