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이 눈빛교환 뭐죠?

기사입력 2020.07.11 10:47 AM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서예지, 이 눈빛교환 뭐죠?

[TV리포트=이윤희 기자] ‘사이코지만 괜찮아’ 김수현, 서예지가 분위기 전환에 나선다.

tvN 토일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연출 박신우, 극본 조용)에서 문강태(김수현 분)와 고문영(서예지 분)의 달달한 데이트 현장을 공개해 호기심을 모으고 있다. 

앞선 방송에서는 악몽에 시달리던 고문영과 그런 그녀를 발견한 문강태 사이 흐르는 애틋한 기류가 시청자들의 가슴을 촉촉이 적셨다. 타인 앞에서 늘 당당하고 오만했던 그녀가 문강태의 손길에 무너지고야 만 것. “도망가...빨리...당장”이라며 밀어내는 말과 반대로 문강태의 옷자락을 꼭 붙잡고 놓지 못하는 간절한 손과 눈물 젖은 얼굴이 고문영의 화려한 겉치장 속 여린 속내를 대변, 안쓰러움을 더했다.

문강태 역시 진심을 안다는 듯 어린 시절처럼 도망가는 대신 고문영을 자신의 품에 감싸 안았다. 이렇듯 시간이 지날수록 누구도 접근한 적 없었던 서로의 깊숙한 내부에 발을 들이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가 설렘을 더하고 있는 상황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지난밤의 흔적이 말끔히 지워진 문강태와 고문영이 나란히 마주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만나기만 하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처럼 아슬아슬했던 문강태와 고문영 사이에 핑크빛 무드가 전해지고 있다. 

특히 고문영과 있어도 어딘가 모르게 긴장하고 경직돼있던 문강태의 눈빛이 이전과는 다른 감정을 담고 있다. 여기에 문강태와 눈을 맞춘 고문영 또한 편안해진 분위기가 느껴지고 있어 더욱 흥미로움을 자아낸다. 

이에 과연 그 날 밤 이후 문강태와 고문영의 관계는 어떻게 달라졌을지 더불어 서로에게 완벽하게 스며들고 있는 두 사람이 언제쯤 마음을 자각하게 될 것인지 11일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윤희 기자 yuni@tvreport.co.kr / 사진=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