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토' 영탁X장민호, 신곡 첫 라이브→환상의 티키타카…흥뽕 만렙 기대↑

기사입력 2020.07.11 7:45 PM
'놀토' 영탁X장민호, 신곡 첫 라이브→환상의 티키타카…흥뽕 만렙 기대↑



[TV리포트=김은정 기자] '트롯계 영혼의 듀오' 가수 영탁과 장민호가 '놀토'를 찾아 웃음을 선사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에는 트로트 열풍의 주역 장민호와 영탁이 출연했다.

'미스터트롯' 출신으로 현재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두 사람은 장민호의 신곡인 ‘읽씹 안읽씹’을 라이브로 처음 공개해 시작부터 흥을 폭발시켰다.

오프닝에서 라이브 하는 게스트가 드물어 장민호, 영탁의 무대는 더욱 특별했다. 특히 ‘읽씹 안읽씹’은 영탁이 장민호에게 선물한 곡으로 더욱 기대를 모았던 터.

이례적 오프닝 라이브에 대해 장민호는 "오늘 첫 라이브라 저희도 남의 노래 부르는 느낌이 들었다"며 낯설어했다. 이 곡의 작사-작곡을 맡은 영탁 또한 "곡을 만든 입장이라 라이브를 할지 몰랐다"고 말했다. 가위질 하는 안무에 대해 두 사람은 "안무도 들어오기 전 방금 짠 것”이라고 고백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왜 이 노래를 장민호에게 선물했느냐?"는 질문에 영탁은 "평소 젠틀한 모습에 가려진 화가 좀 많으신 분"이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기가 찬 장민호는 "이런 소리 들으면 화가 난다. 평상시엔 괜찮다가 이런 자극적인 말 들으면 그렇다"고 말했다.

'영탁의 찐 에너지'에 대해 장민호는 "영탁이랑 같이 앉을 때는 하루는 왼쪽, 다음 날엔 오른쪽 번갈아 앉아야 한다. 고막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영탁은 이날 활력 좋은 혜리 옆에 앉아 '찐 텐션' 두 사람의 파이팅 주의보가 내려졌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놀토' 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