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사’ 김대명 슬기로운 연기변신에 곽도원 “김대명의 재발견”

기사입력 2020.07.27 5:59 PM
‘국제수사’ 김대명 슬기로운 연기변신에 곽도원 “김대명의 재발견”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장르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충무로 대세 배우로 주목받는 김대명이 영화 ‘국제수사’로 또 한 번의 연기 변신을 예고해 시선을 모은다. 영화 ‘국제수사’는 난생처음 떠난 해외여행에서 글로벌 범죄에 휘말린 촌구석 형사의 현지 수사극.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에서 엉뚱하지만 따듯한 반전 매력을 가진 의사 ‘석형쌤’으로 뜨거운 사랑을 받은 배우 김대명이 이번에는 영화 ‘국제수사’에서 졸지에 수사 파트너가 된 현지 관광 가이드 ‘만철’로 돌아온다.

 ‘더 테러 라이브’, ‘뷰티 인사이드’, ‘판도라’ 등 다양한 작품으로 독보적인 연기 세계를 구축한 배우 김대명은 ‘만철’ 역을 통해 가장 매력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촌구석 강력팀 형사 ‘병수’(곽도원)의 고향 동생이자 필리핀 현지 관광 가이드로 일하던 ‘만철’은 얼떨결에 수사 파트너가 되어 현지 수사를 함께 펼치며 활약하는 인물이다. 

‘만철’은 셋업 범죄에 빠진 ‘병수’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사사건건 배신할 틈을 노리지만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극에 활력을 더한다. 특히, 수사 파트너로서 환상의 케미를 보여줄 배우 곽도원은 “김대명의 재발견이다. 함께 작품을 해서 너무 영광이고 영화를 보는 분들은 아마 깜짝 놀랄 것”이라고 소감을 전해 그의 연기 변신에 기대를 더했다. 

뿐만 아니라, 김대명은 충청도 출신 필리핀 관광 가이드 역 소화를 위해 따갈로그어와 영어에도 충청도 억양을 입히고, 자유자재로 사투리를 구사하기 위해 현장에서 배우들과 사투리로 대화하는 등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졸지에 수사 파트너가 된 필리핀 현지 관광 가이드로 돌아온 김대명의 슬기로운 연기 변신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국제수사’는 2020년 8월 개봉 예정이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국제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