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훌륭’ 뉴이스트 아론, 유기견 출신 반려견 소개→희귀견종 살루키와 첫 만남

기사입력 2020.08.03 11:54 PM
‘개훌륭’ 뉴이스트 아론, 유기견 출신 반려견 소개→희귀견종 살루키와 첫 만남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뉴이스트 아론이 유기견 출신의 반려견 꽃순이를 소개했다.

3일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선 뉴이스트 JR과 아론이 일일 견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아론은 반려견 꽃순이와 동행했다. 아론은 지난 2018년 유기견이었던 꽃순이를 입양했다고. 꽃순이는 주차장에서 태어난 개로 오랜 시간 행인들의 보살핌을 받다가 구조됐다.

아론은 “꽃순이 부모 견을 키우던 전 주인이 털이 많이 빠진다고 주차장에 버렸다고 한다”며 꽃순이의 사연을 전했고, 이경규는 “개는 다 털이 빠진다. 심지어 나도 머리카락이 빠진다. 다 버릴 건가?”라며 분노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롱 다리와 기다린 귀가 매력적인 견종 살루키가 특별 게스트로 함께했다.

살루키는 국내에 4, 5마리가 전부인 희귀견종. 이에 강형욱은 “진짜 보기 힘든 견종이다 앞으로 못 볼지도 모른다. ‘살루키 많이 봤는데?’라 하는 사람들은 다 거짓말이다. 정말 귀하다”라고 말했다.

JR은 “나도 이제 어디 가서 살루키 봤다고 할 수 있겠다”며 뿌듯해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개는 훌륭하다’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