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 퀴즈!’ 문수일 “母심영식 애국지사, 시각장애에도 독립운동... 유관순 열사와 수감돼”[종합]

기사입력 2020.08.12 9:45 PM
‘유 퀴즈!’ 문수일 “母심영식 애국지사, 시각장애에도 독립운동... 유관순 열사와 수감돼”[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시각장애에도 조국을 위해 대한독립을 외친 심영식 애국지사의 이야기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소개됐다.

1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선 ‘남겨진 이들의 역사’란 주제로 심영식 애국지사의 아들 문수일 씨가 출연했다.

이날 문수일 씨는 3·1운동으로 서대문 형무소에 소감됐던 어머니 심영식 지사에 대해 “유년 시절부터 시각장애가 있으셨다. 맹학교 졸업 후 개성 호수돈 여학교에서 공부를 하셨다”라고 소개했다.

당시 서대문 형무소 8호 감방에는 유관순 열사를 포함, 권애라 어윤희 신관빈 임명애 노순경 김향화 등 개성지역에서 3·1운동을 주도했던 여성 지도자들이 수감됐다.

문수일 씨는 “어머니 말씀으론 어윤희 지사와 같이 수감됐다고 하더라. 어머니는 눈이 안 보이니까 눈이 보이는 분들과 손을 잡고 다니면서 태극기를 나눠주신 거다. 몰래 해야 하니까 치마 속에 태극기를 감췄다고 하셨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관순 열사는 감방에서도 말이 없고 차분한 편이었다고 하셨다. 가끔 간수들에게 불려 나갔다고 했다”라고 덧붙였다.

문수일 씨는 또 “어머니도 가끔 간수들에게 불려나갔다고 하시더라. 따귀를 하도 많이 맞아서 한쪽 귀의 고막이 터진 탓에 돌아가실 때까지 귀에서 고름이 나왔다. 고문을 당하신 거다”라고 했다.

당시 심영식 지사는 ‘맹인주제에 무슨 독립운동이냐’라는 간수의 폭언에 ‘내가 눈은 멀었어도 마음까지 멀었느냐’라며 당당하게 맞섰다고.

문수일 씨는 “시각장애인이 감옥에 갔으니 어땠겠나. 감옥 안의 감옥이다. 오로지 정신으로 견뎌낸 거다”라며 어머니를 향한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