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곽시양 “위로 누나만 넷, 시월드 있을 거라 생각 안 해”

기사입력 2020.09.20 9:49 PM
‘미우새’ 곽시양 “위로 누나만 넷, 시월드 있을 거라 생각 안 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곽시양이 ‘누나부자’ 동생의 어린 시절을 공개했다. 곽시양은 결혼이 걱정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누나들이 시집살이를 시킬 거라 생각지 않는다”고 답했다.

2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선 곽시양이 스페셜MC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곽시양은 “형제관계가 어떻게 되나?”란 질문에 “누나만 넷 있다”는 고백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모벤저스는 ‘귀한 아들’이라고 입을 모았으나 곽시양은 “누나들한테 그렇게 맞고 자랐다”며 웃었다.

이어 “심부름도 많이 했다. 엄마가 누나한테 심부름을 시켜도 결국은 내가 간다. 화풀이도 다 나한테 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곽시양은 “누나들이 많아서 나중에 결혼 걱정이 되진 않나?”란 질문에 “시월드를 말하는 건가? 누나들이 시집살이를 시킬 거라 생각은 안한다.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알아서 안아줄 것 같다”라고 답했다.

한편 최근 곽시양은 드라마 ‘앨리스’에 출연 중이다. 곽시양은 “선배들 중 누가 가장 잘 챙겨주나?”란 질문에 “촬영장 분위기가 정말 좋은데 꼭 꼽자면 김희선이다. 차가울 것 같았는데 후배들을 그렇게 잘 챙겨주신다. 생일이라고 말도 안했는데 생일선물까지 해주셨다”고 답했다.

이는 신동엽도 인정하는 것. 신동엽은 “김희선과 오래 전부터 방송을 함께했는데 정말 웃기고 재미난 사람이다”면서 “최고의 장점은 돈이 많고 잘 쓴다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곽시양은 “그렇다. 돈을 멋있게 쓰는 누나다”라며 거듭 김희선을 치켜세웠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