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스트레이키즈 솔직토크 #슬럼프극복법#매력포인트#생일축하[종합]

기사입력 2020.09.22 1:59 PM
‘최파타’ 스트레이키즈 솔직토크 #슬럼프극복법#매력포인트#생일축하[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스트레이키즈가 ‘최화정의 파워타임’에서 다양한 매력을 드러내며 눈길을 모았다. 

22일 SBS 파워FM ‘최화정이 파워타임’에선 정규 1집 리패키지 앨범 'IN生'으로 돌아온 스트레이키즈(방찬, 리노, 창빈, 현진, 한, 필릭스, 승민, 아이엔)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생일을 맞은 승민에게 생일축하 노래를 부르며 함께 축하를 해주는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격적인 토크가 시작된 가운데 “한복이 잘 어울리는 새신랑 같은 멤버는?”이란 청취자의 질문에 멤버들은 “개개인적으로 다른데 현진의 의상이 무사 같은 모습이라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꼽았고 리노 역시 “스타일을 잘 해주셔서 잘 어울리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음악방송에서도 눈물을 잘 보이지 않는다는 리노는 “잘 참고 눈물이 없는 편인 것 같다. 눈물의 기준선이 넘는 것 같다. 음악방송에선 멤버들이 울어서 달래주려고 안 울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반면 눈물을 잘 보이는 멤버로는 현진이 꼽혔다. 멤버들은 “현진이가 침대에서 훌쩍 거릴 때도 있다. 감수성이 풍부해서 슬픈 영화를 보면서 눈물을 흘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멤버들의 슬럼프 극복법 역시 공개됐다. 아이엔은 “슬럼프에 빠지면 자동적으로 부정적인 생각이 나는데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기도 한다”고 밝혔고 창빈은 “멤버들이나 좋은 사람들을 만나면서 기분전환을 하는 게 필요한 것 같다”고 슬럼프 극복법을 언급했다. 한은 “작년에 슬럼프가 심하게 왔었는데 음악을 만드는 입장에서 음악이 싫어지고 노래하기 싫어지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은 상황에서 메모장에 제 마음을 글로 써봤다. 감정정리가 되면서 조금씩 풀렸던 것 같다”고 자신만의 극복법을 언급했다. 

멤버들의 각자 매력포인트 역시 어필하는 시간을 가졌다. 리노는 “오뚝한 코와 깔끔한 춤선”이라고 밝혔고 창민은 “강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반면 내면에 깜찍한 면이 있다”고 반전매력을 뽐냈다. 현진은 “저는 섹시함인 것 같다”고 능청미를 뽐내고 필릭스는 “무대에 서면 다크한 매력이 있지만 평소엔 따뜻하고 사랑스러운 모습도 보여준다”고 어필했다.

이어 승민은 매력포인트에 대해 “노래 한소절을 불러드리겠다”며 청아한 보이스를 뽐내며 매력을 어필했다. 한은 “평소에 빵빵 터지는 매력이 있다. 평소에 하던대로 하면 잘 웃더라. 웃기는 것에 원탑이라고 자부한다”고 능청미를 뽐냈다. 아이엔은 “웃을 때랑 안 웃을 때 갭차이가 매력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앨범에 대한 애정 역시 드러냈다. 스트레이키즈는 이번 앨범 수록곡에 대해 “분위기가 다 다르다. 힙한 곡도 있고 밝은 곡도 있고 섹시한 노래도 있다”며 다양한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공략했음을 드러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