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탈리아 보디아노바, 빈민가 소녀에서 루이비통 며느리로... 현대판 신데렐라 탄생

기사입력 2020.09.22 9:29 PM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빈민가 소녀에서 루이비통 며느리로... 현대판 신데렐라 탄생

[TV리포트=이혜미 기자] 톱모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가 명품브랜드 루이비통 회장의 아들 앙투안 아르노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보디아노바는 22일(한국 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OUI!”라는 글과 함께 결혼식 사진을 게재했다. 이 사진엔 서로의 손을 꼭 잡고 환한 미소를 터뜨린 보디아노바와 아르노의 모습이 담겼다.

러시아 빈민가 출신의 보디아노바는 15세의 나이에 모델로 데뷔, 루이비통 캘빈 클라인 등 유명 브랜드의 전속 모델로 발탁되며 큰 사랑을 받았다.

활동 4년 만인 지난 2001년 보디아노바는 영국 귀족 출신의 13살 연상 저스트 포트만과 결혼, 세 아이를 출산하나 2011년, 10년간의 결혼생활을 정리하고 이혼했다.

결혼과 출산 후에도 톱모델로 꾸준히 활동하던 보디아노바는 지난 2013년 아르노와 결혼을 전제로 동거를 시작했고, 두 아이를 낳았다. 아르노는 LVMH의 후계자로 산하 브랜드 벨루티와 로로피아나를 이끌고 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나탈리아 보디아노바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