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주원, 아이비와 키스→김희선 앞 기절…"밀당NO!" 입담 하드캐리 [종합]

기사입력 2020.09.24 12:34 AM
'라스' 주원, 아이비와 키스→김희선 앞 기절…"밀당NO!" 입담 하드캐리 [종합]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주원이 뮤지컬, 드라마부터 군대, 연애 스타일까지 입담을 뽐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뮤지컬 '고스트'에 출연하는 주원, 아이비, 최정원, 박준면이 출연했다.

 이날 주원은 토크쇼 '택시'에 출연했을 당시 김구라에게 욕을 먹었다고 제보했다. 당시를 떠올린 김구라는 "친형하고 농구한다는 이야기를 한 시간을 하더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여전히 형과 친하느냐"는 질문에 주원은 "형이 결혼을 했는데, 제가 부모님과 형 집에 가면 부모님과 형수님이 자리를 피해준다. 둘이 놀라고"라며 남다른 형제애를 드러냈다.

이에 김구라는 "저 얘기를 1시간을 한 거"라며 ""내가 뛰어내리고 싶었다"고 한탄했다. 그러자 주원은 "텐션이 낮다. 재미없다고 해도 상처는 안 됐다. 인정해서"라며 미소지었고, 김구라는 "홍은희 씨랑 나도 내렸다"고 자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주원은 '고스트'로 7년 만에 만난 아이비가 낯설다고 털어놨다. 그는 "앙평살이 때문인지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 차분해졌더라. 그래서 처음에 낯설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아이비는 예전 엽기 사진 찍던 시절을 떠올리며 "후회하고 있다. 하이텐션이라 '저 누나한테 마취총을 쏘라'는 소리도 들었다"고 말해 안영미의 공감을 얻었다.

아이비는 변한 이유에 대해 "2년 전부터 카운셀링을 받게 되면서 나에게 집중하게 됐다. 예전 모습은 관심을 받고 싶었던 것 같다. 삶이 공연에만 포커싱이 맞춰지면서 수도승 같은 삶을 살고 있다"고 말해 김구라를 한탄하게 했다.

주원은 "박준면 씨가 신생아 같다"면서 "누나가 너무 귀엽다. 공연 장면 중에 손을 펼칠 때가 있는데, 누나 손이 너무 귀엽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박준면은 "주원을 아번에 처음봤는데, 잘생겼더라. 애교가 많다. 누나~ 하는데 녹지 뭐야"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뮤지컬 '고스트'에서 주의할 점으로 감기 조심을 꼽은 주원은 "키스장면이 있어서 한 명이 걸리면 연쇄 감염 위험이 있다. 옮았다가 옮기고 그렇게 된다"면서 "지난 2013년에는 주연 배우 5명만 감기에 걸린 적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13년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던 주원과 아이비는 파격적 리얼 뽀뽀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에 주원은 "원래 무대에서 노래 끝나면 하던 뽀뽀를 하던 부분이다. 홍보하러 나와서 뽀뽀까지 할 줄은 몰랐다는 의견이 많았다. 우리가 계획한 건 아닌데 공연을 하다가 간 거라 공연처럼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오늘도 뭐 어떻게"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주원은 '고스트'에서 가장 힘든 건 외로움이라고 토로했다. 극 중 주원은 귀신이라 아무도 눈을 맞춰주지 않는다는 것. 그는 "귀신으로 돌아다니는데 제일 힘들다. 감정이 힘든 상태로 이어지는데 아무도 나와 눈을 맞춰주지 않는다. 어느 순간 너무 외롭더라"면서 "저 혼자 기분을 올리려고 무대 전에 폴짝폴짝 뛰고 옆 사람 건들고 그런다"고 해소 방법을 밝혔다.

데뷔 14년 만에 '본방 사수' 첫 경험을 했다고 고백한 주원은 "예전에는 드라마가 거의 생방송이어서 본방송을 볼 기회가 없었다. 이번엔 사전제작을 하고 본방 사수를 처음으로 했다"고 말했다. 지난 '엽기적인 그녀'도 사전제작이었지만 군대에 있었고, 군 친구들은 음악방송 보느라 못 봤다고 웃픈 사실도 공개했다.

현재 금토요일에 방송 중인 SBS '앨리스'에 대한 이야기도 펼쳐졌다. CG가 아닌 실제 촬영으로 화제가 되었던 건물 옥상 장면에 대해 주원은 "처음에는 저기 올라가서 하라는 게 진심인가 생각했다. 그런데 현장에 가면 배우는 못하겠다는 말이 안 나온다. 와이어를 설치해줬는데 높이가 있으니까 무서웠다. 제가 올라가면 모든 스태프가 긴장되니까 걱정하지 말라는 의미로 일부로 하트를 하기도 했다"며 배려심 깊은 모습을 보였다.

또 다르게 화제가 되었던 샤워장면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도 털어놨다. "연기가 아닌 몸을 신경써야 하니까 노출장면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는 주원은 "미팅 때마다 운동하고 갔더니 '샤워 장면을 넣자'고 하더라. 그래서 샤워장면이 들어가서 더 열심히 운동을 했다. 보는 사람이 야한 거 아니냐고 하더라"며 주변 반응을 직접 전했다.

극 중 무감정증 박진겸을 연기하는 주원은 "'앨리스' 속 캐릭터가 무감정증인데 엄마만 보면 갑자기 운다. 그래서 힘든 부분이 있었다"고 눈물 짜내기 힘들었던 점을 토로했다. 하지만 이 말과 반대로 제작 발표회에서 펑펑 눈물을 쏟아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주원은 "사실 눈물이 별로 없다. 뮤지컬로 20살에 데뷔 했는데 당시 마지막 공연 때 엄청 오열했다. 그런데 팬들이 영상을 엄청 찍어서 울보 애기라고 해서 올렸더라. 저는 그게 싫었다. 다음 공연부터 30명 중 29명이 우는데 나 혼자 안 울었다. 그 후 한 번도 안 울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그러면서 제작발표회 당시에도 "울지 않았고 글썽인 거"라며 "희선 누나랑 마지막 촬영을 해야하는데 같이 못했다. 장마가 심해서 남녀 주인공이 함께 못 찍고 따로 찍었다"고 아쉬워했던 이유를 밝혔다. '앨리스'에서 김희선과 함께 하길 바랬다는 주원은 "희선 누나랑 술자리를 하고 있다고 해서 집에 있다가 갔다. 처음 술을 마셔야겠다고 생각했다. 한 잔 정도는 괜찮을 거라 생각하고 와인 한잔을 마시고 기절했다"고 말해 김구라의 탄식을 샀다.

김희선의 주당 면모를 잘 아는 김구라는 "김희선이 엄청 짜증났겠네"라며 안타까워했다. 주원은 "일어나보니 이미 정리 중이더라. 오래 잤나요? 했더니 한 시간 넘게 잤다고 하더라"며 "술을 잘 못 마신다"고 고백했다. 20대 때 주원은 쫑파치를 하면 술을 마셔야 하니까 두려웠다고. 그는 "선배들이 권하면 술을 안 마시기도 그렇고 해서. 술을 마시고 물수건에 뱉기도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드라마 '용팔이'로 연기대상 수상했던 주원은 연말 시상식을 군에서 보내며 외로웠던 기억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내가 대상 후보였는데 군대에 있었다. 기분이 되게 이상하더라. 올해는 상을 안 받아도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연예대상 시상식에도 오라"며 '라스' 가족들이 반겼다.

'앨리스'에서 고등학생 역할을 하면서 낯뜨거웠다는 주원은 "고등학생처럼 하려고 앞머리도 내리고 교복을 입고 촬영장에 갔는데 실제로 고등학생 친구들이 있더라. 아 이건 아니지 싶었다. 성인 연기자들이 있을 줄 알았는데 진짜 애들이더라. 애들을 밀치는데 미안했다"고 말했다.

주원은 군에서 조교였다. 당시 표창을 받을 정도로 우수한 군 생활을 했지만, 장병들이 들으면 기겁할 순찰 이유로 공개했다. 그는 "애들이 얘기하고 수다 떠는 건 친해지는 거니까 아무말 안하는데 자야하는 시간에 안 잔다. 순찰을 돌면 그 시간에 안자는 애들이 있다. 떠들고 그러면 생활관 불을 다 켜서 전체를 깨운다"면서 "당직 돌때 1시간마다 도는 사람이 많지 않은데 드라마 촬영으로 익숙하니까 심심해서 순찰을 돌았다"고 밝혔다.

군에서 예초병, 이발병, 그리고 또래 상담병을 담당했던 주원은 20대 동생들을 상담하며 느낀 점을 이야기했다. 주원은 " 10살 차이나는 동생들이었는데 주로 대부분이 전역 후 나가서 뭘 해야할지 걱정을 많이 하더라. 미리 고민한다고 될 건 아니라고 본다. 학교 다니면 거기에 충실해라. 하루하루 충실하면 된다고 해줬다"고 말해 FM적 매력을 발산했다.

군 생활 중 고경표, 빈지노, 빅뱅 태양, 대성과 함께 '군뱅'으로 화제가 되었던 것에 대해 주원은 "군대에 행사가 있었다. 장병들에게 위로와 힘을 주자면서 빅뱅 노래를 불렀다. 그러면서 친해졌다. 조화가 낯설지만 꽤 큰 사랑을 받았다. 지금도 친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도 노래를 조금 하는데 태양 목소리를 들었더니 분량 욕심이 없어지더라. 마이크를 놓고 그냥 듣고 싶더라. 호응유도, MC역할을 주로 했다"며 팬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다른 사람보다 표현을 많이 하는 스타일"이라는 주원은 자신의 풍부한 표현 때문에 여자친구가 질려했다고 말해 놀라게 했다. 주원은 "나는 여자친구가 있으면 '예쁘다, 좋아한다'고 말하는 편인데 너무 자주해서 그랬지 질려 하더라"면서 "매번그런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진심을 다해 하루에 열번 이상 '좋아한다' 등을 말한다"는 주원은 "저는 억울한 거다. 마음에서 우러나와서 해주는 말인데 기계처럼 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속 마음을 토로했다.

'사랑의 불도저' 주원은 연애할 때 이해안 가는 점으로 '밀당'을 꼽았다. 밀당을 어떻게 하는지 모르겠다는 그는 "상대가 밀당을 하기 시작하고 머리 쓰는 게 느껴지면 정내미가 떨어진다"면서 "주로 제가 먼저 좋아했는데 바뀌는 사람도 많고 그랬다"고 말했다. 그러자 유민상은 "좋아한다고 하면 다 끝났지. 주원을 누가 미냐"면서 투덜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태생이 대식가라는 주원은 "내가 밥과 찌개를 먹었는지 기억이 안난다. 쌀은 잘 안 먹는다. 단백질과 채소 위주로 먹는다. 살이 잘 찌는 체질이라 식단관리는 필수다. 장이 좋지 않았어서 찌개만 먹으면 속이 안 좋더라. 대식가인데 가족이랑 같이 살 때는 한끼에 다섯 공기를 먹었다. 양도 줄고 체질도 바꿨다. 밥은 먹고 싶다"고 말했다.

주원은 방송 마지막에 아이비와 함께 'Three Little Words'를 열창하며 감미로운 시간을 선사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