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 이해 안 간다" 철구-코트, '피나치공' 주작한 송대익 옹호했다가 사과

기사입력 2020.09.28 4:49 PM
"정지 이해 안 간다" 철구-코트, '피나치공' 주작한 송대익 옹호했다가 사과

BJ 철구가 '피자나라치킨공주' 조작 사건으로 뭇매를 맞은 송대익을 옹호한 가운데 일부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자 사과 영상을 올렸다.

최근 철구는 비글즈 멤버들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합동 방송을 진행하던 과정에서 "송대익 정지 받은 거 솔직히 이해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철구는 "그게 무슨 잘못이냐. 그 정도도 못하냐"며 "(그렇게 치면) 아프리카 BJ들 다 고소 먹으면 정지 먹어야 한다. 안 그러냐"고 반문했다. 이에 코트는 "솔직히 떼법이다. 나도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하지만 철구는 이내 송대익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하며 "실언한 것 같다. 죄송하다"며 "앞으로 좀 더 신중하게 말하는 BJ가 되겠다"고 머리를 숙였다.

철구의 발언에 동조했던 코트 역시 "생각없는 발언으로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며 "소상공인분들과 영세업자 분들이 이렇게 힘든 코로나 시기를 겪고 계신 만큼 (저희가) 송대익의 일주일 정지에 대해 함구했어야 했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이어 "너무 죄송하다. 앞으로 좀 더 생각하고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반성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래서 인방 애들이 욕 먹는다" "다른 의미로 진짜 대단하다" "유유상종이다" "무지도 죄라고 했다" "장난하고 범죄랑 구별을 못하나?" "그냥 주작이면 모르겠지만 점주들이 피해를 봤는데 무슨..." "생각없이 저런 말 하나. 좀 제대로 알아보고 말하기를" "본인들도 맘만 먹으면 하겠다는 위험한 발언이지 저건"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앞서 송대익은 지난 6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배달 음식이 도착했는데 배달 내용물을 누가 빼먹었다'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서 송대익은 누군가 먹다 남긴 치킨과 두 조각 모자란 피자를 공개하며 매장에 전화해 환불을 요구했다. 하지만 피자나라치킨공주 측은 "전국 매장을 확인한 결과 송대익이 주장한 내용은 사실 무근으로 확인됐다"며 "전국 가맹점의 피해를 야기한 점에 대해 본사는 민형사상 강력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유혜지 기자 reporter@topstarnews.co.kr

저작권자 ⓒ 톱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톱스타뉴스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

▲ 톱스타뉴스 인기기사 더보기

“하고 싶은 것 많이 보여드리겠다”…초아, 메이킹 필름 공개

“많이 무식한 것 같아”…BJ 철구♥외질혜, 부부 지식 배틀 도전

"미안해 기대하지마"…얼굴 최초 공개한 스트리머 민초여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