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배성우 “오랜 무명생활, 동생 배성재가 대신 가장역할”[종합]

기사입력 2020.10.18 8:15 PM
‘집사부일체’ 배성우 “오랜 무명생활, 동생 배성재가 대신 가장역할”[종합]

[TV리포트=이혜미 기자] 배우 배성우가 동생 배성재를 향한 애정을 고백했다. 배성우는 아나운서로 명성을 얻은 배성재가 가장 역할을 해냈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선 배성우가 새 사부로 출연해 반전의 예능감을 뽐냈다.

새 사부에 대한 차태현의 힌트는 배우들이 인정한 배우라는 것. 차태현은 “난 직접 러브콜도 보내봤다. 내가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꿈도 꾸지 못하는 칸 영화제에도 가봤다”고 소개했다.

나아가 “정우성이 기분이 울적할 때 이 형의 사진을 본다고 한다”고 덧붙이는 것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또 “오늘 하루 되게 힘들 거다. 이 형 자체가 심플하고 별 게 없다. 어딜 막 다니지도 않고 전화도 안 되는 스타일이다”라고 거듭 새 사부를 설명했다.

이날 ‘집사부일체’의 새 사부는 바로 배성우다. 스크린 뒤에서 등장한 배성우를 ‘집사부일체’ 제자들은 뜨겁게 맞이했다. 배성우는 “정말 신기하다. TV에서나 뵀다”며 수줍게 웃었다.

단 신성록은 예외. 신성록과 배성우는 황정민 설경구 조승우 등을 배출한 대중문화의 산실 극단 ‘학전’ 출신이다.

신성록은 “나도 예능에 있는 게 신기한데 여기 배성우와 함께 있으니 더 신기하다. 그 전엔 나만 아는 진짜 연기 잘하는 배우였다. 지금은 대성했다”라며 배성우와 함께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배성우는 “신성록의 성장과정을 다 봤다. 신성록의 첫인상은 키가 굉장히 크고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신성록을 보러 오는 관객들이 있었다”고 밝히면서도 “단 객석이 꽉 차진 않았다”라 덧붙이는 것으로 입담을 뽐냈다.

‘집사부일체’ 출연을 앞두고 긴장감에 제대로 잠도 이루지 못했다는 그는 “일단 콘셉트가 사부라 그게 굉장한 무게감으로 다가왔다”고 털어놨다.

한편 배성우는 배성재 SBS 아나운서의 친형이다. 배성우는 “‘집사부일체’에 출연한다고 하니 동생이 ‘네가 뭘 가르쳐’라고 하더라”라 밝히며 제자들을 웃게했다.

이어진 배성재와의 영상통화. 배성재는 “형이 가족들에겐 엄청 폐를 끼치면서 남들에겐 폐를 안 끼치는 스타일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내가 생각했을 때 예능에 나갔을 땐 MC나 멤버들이 하라는 걸 다하면 된다. 그러니 ‘집사부일체’ 멤버 분들도 우리 형을 막 다뤄 달라”고 당부, 찐 형제의 면면을 뽐냈다.

배성우가 극단 생활로 오랜 무명 시절을 보낸 사이 배성재는 유명 아나운서로 형보다 먼저 명성을 얻은 바.

이에 대해 배성우는 “동생을 보면서 정말 다행이다 싶었다. 결국 내가 빼먹을 수 있으니까”라고 장난스럽게 말하다가도 “집이 사실 넉넉하지 않았는데 동생이 가장처럼 책임지는 부분들이 있어서 고마웠다”며 진심을 전했다.

나아가 “난 즐겁게 일을 했지만 집에 크게 도움을 주지 못했다”며 동생 배성재에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