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BJ 유튜브 '섬네일·제목' 표절한 와꾸대장봉준..."편집자 해고하겠다"

기사입력 2020.10.31 7:39 PM
동료 BJ 유튜브 '섬네일·제목' 표절한 와꾸대장봉준..."편집자 해고하겠다"

유튜브 '남순 NS' 채널 / 유튜브 '(MUTUBE)와꾸대장봉준' 채널

BJ 와꾸대장봉준(본명 김봉준)이 유튜브 영상 섬네일과 제목을 표절해 논란이 일고 있다.

31일 오전 와꾸대장봉준은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켜고 자신을 둘러싼 유튜브 표절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봉준이 BJ 남순의 유튜브 영상 섬네일과 제목을 베끼고 태그에 관계없는 쯔양, 참PD 등을 넣었다는 의혹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이에 대해 봉준은 "누가 봐도 베낀 게 맞다"라며 표절 의혹에 대해 인정했다.

유튜브 '남순 NS' 채널 / 유튜브 '(MUTUBE)와꾸대장봉준' 채널

봉준은 "유튜브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다 보니 업로드 전에 영상을 검수하지 않았다. 100% 제 책임이 맞고, 해당 영상들 다 찾아서 삭제하도록 하겠다"라고 사과했다.

또한 영상 태그에 유튜버 쯔양과 참PD를 넣은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봉준은 "쯔양은 예전부터 태그에 넣었다더라. 이후 확인해보니 다른 유튜버들이 넣지 않길래 뺐다더라. 다만 참PD 태그는 의도가 다분해 보인다"라며 논란을 일부 인정했다.

이어 봉준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직접 만나서 사과드리고, 몇 년을 일했든 (편집자를) 해고시키는 방식으로 처리하겠다"라며 고개 숙여 사과했다.

유튜브 '남순 NS' 채널 / 유튜브 '(MUTUBE)와꾸대장봉준' 채널

그러면서 봉준은 "직원이 잘못하면 대표가 잘못한 거다"라며 "신경 써서 똑같은 상황 안 나오게끔 잘 하도록 하겠다"라며 유튜브 관리에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봉준은 "제일 중요한 건 당사자들에게 사과하는 것"이라며 오후에 남순을 만나서 직접 상황을 설명하고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봉준의 유튜브 논란에 누리꾼들은 "섬네일은 창작물이기 때문에 도둑질과 다름없다"라며 분노를 표현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인정과 사과, 편집자 해고라는 후속 처리가 빨리 이뤄져서 다행이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석태진 기자 stj6830@influencernews.kr

저작권자 ⓒ 인플루언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인플루언서닷컴에서 제공하며 본지의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