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 최고기 재결합 제안에 유깻잎 거절 “사랑보단 미안함만” [종합]

기사입력 2021.01.18 11:37 PM
‘우이혼’ 최고기 재결합 제안에 유깻잎 거절 “사랑보단 미안함만” [종합]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최고기의 재결합 제안에 유깻잎이 거절의 의사를 밝히며 선을 그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선 최고기와 유깻잎 이혼커플의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최고기는 아버지를 찾아가 유깻잎과의 재결합에 대해 말을 꺼냈다. 

이에 최고기의 아버지는 “나 역시 두 사람이 다시 만나기를 원하고 있다. 발전해서 재혼한다면 너희 앞에 안 나타나겠다. 솔잎이하고 행복하다면”이라고 말하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지금도 이혼해서 지내는 중이지만 솔잎이를 위해서 잘돼서 재결합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예의범절에 대해 빵점이라고 했던 말에 대해 내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 말이 너무 세게 나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고기의 아버지는 “너네는 재결합해서 솔잎이 눈에 눈물 안나게 해주고 깻잎과 나랑 대면 부탁하자”고 말하며 진심을 전했다. 

아버지와 만나고 온 최고기는 유깻잎을 불러 자신의 진심을 다시 한번 전했다. 최고기는 “나도 그냥 니가 엄마라서가 아니라 내가 예전에 좋아했던 사람으로서 한 번 더 생각을 해봤다. 내가 외로워서도 아니고 솔잎이를 혼자 키우는 게 어려워서도 아닌 거 같다. 널 여자로 나는 아직 마음이 있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솔잎이도 나도 너란 사람을 원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내가 바꿔야겠다고 생각했고 내가 좋아했으면 책임을 졌어야 했는데 책임 못진것도 미안하고 용기 못낸것도 미안하고 니가 이혼하자고 했을 때도 내가 그렇게 만든 것도 못 잡은 것도 미안하더라”고 사과했다.  

그러나 유깻잎은 복잡한 표정을 지었다. 유깻잎은 “이혼 전엔 오빠가 변할 거란 기대가 있었다. 서로간에 대화가 있었잖아. 그런데 내 상식선에선 이게 안되더라. 그래서 이해를 한 게 아니라 포기를 했다. 노력해도 오빠가 바뀌질 않더라. 그래서 체념을 했다. 오빠가 달라진다해도 나는 안바뀔거라 생각한다”고 재혼 후에도 이혼전과 달라지지 않을 거라고 대답했다. 

최고기는 아버지를 만나고 왔다며 “솔잎이 때문에라도 재혼을 하라고 하시더라. 나는 애기 때문이라기보다도 더 좋은 추억을 쌓고 싶단 마음이다”고 말했다. 또한 무엇보다 세 가족의 행복이 중요했다는 사실을 이혼 전에는 잘 몰랐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유깻잎은 “이젠 오빠가 남자로 안느껴진다. 사랑이 없다. 사랑보단 미안함만 남아있다. 선을 긋는 느낌인 거는 오빠한테 희망을 주기 싫다. 그게 맞다고 생각해. 지금 이대로가 좋은거 같고 우리는 그냥 지난날들을 후회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말하며 재결합에 대한 여지를 남기지 않았다. 재결합의 가장 넘기 어려운 산은 다시 되돌리기 힘든 깻잎의 마음이었던 것. 

두 사람의 재결합에 대한 바람을 드러내던 MC들은 만남 후에 착잡해하는 최고기와 유깻잎 이혼부부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화면 캡처